조선시대 제주성내 군사지휘소 터 '운주당지구' 향토유형유산 지정
상태바
조선시대 제주성내 군사지휘소 터 '운주당지구' 향토유형유산 지정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30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주당지구」 향토유형유산 제26호로 지정
운주당지구(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운주당지구(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길림)는 조선시대 군사지휘소 겸 적의 동태를 살피기 위해 축조한 장대(將臺)인 운주당(運籌堂)이 위치했던 역사적 장소를 「운주당지구(運籌堂地區)」로 설정하고 향토유형유산 제26호로 지정 공고한다고 30일 밝혔다.

운주당은 여러 고문헌 및 고지도 상 제주성(濟州城) 동남쪽에 위치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운주당지구」로 지정되는 곳은 제주시 일도1동 1108번지 및 1108-20번지이다.

운주당의 건립은 1555년(명종 10년) 을묘왜변 당시, 제주성(濟州城)이 함락될 위기에 처한 역사적 상황에서 비롯된다. 1565년(명종 20년) 12월 제주목사로 부임한 곽흘은 유사시 식수원 확보 등을 위해 제주성의 동성(東城)을 가락천과 산지천이 성 안에 포함되도록 확장하고 1568년(선조 1) 제주성 내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에 장수의 군사지휘소인 운주당을 축조함으로써 왜적의 침입에 방비(防備)하고자 하였다.

최근 2차례(2015·2017년)에 걸쳐 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 해당 부지에서 확인된 건물지는 근현대 항일운동가이자 사회사업가였던 고수선(高守善)이 32년간(1951~1983년) 살았던 집터였음이 밝혀졌다.

고수선의 고택에 사용된 다수의 기단석과 초석, 상당한 숫자의 기와 등의 자재들은 조선시대 제주목 관아 건물의 것과 유사하거나 동일한 규모와 형태, 문양 등을 띄고 있음에 따라 해당 부지 내 위치했던 관아 건물인 운주당의 것이 재사용되었을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운주당지구」 내 출토유물 중에는 제주목 관아 및 영주관 객사터를 비롯한 제주읍성, 제주향교 대성전 등의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성문거교군(城門擧橋軍)이 근무했던 수성소(守成所)가 적힌 「수성소임신이월일(守城所壬申二月日)」이라는 명문기와가 동일하게 확인되는 등 해당 부지내 운주당이 위치했음을 뒷받침해 준다.

이번 향토유형유산 제26호로 지정된 「운주당지구」는 조선시대 제주성내 주요 군사시설인 운주당이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인 동시에 제주 근현대사에 많은 업적을 남긴 고수선의 얼이 담긴 집터가 잔존하고 있는 등 역사적 가치를 오롯이 간직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토유산적 보존 가치가 높이 평가되었다.

이와 관련 세계유산본부 고길림 본부장은“이번 지정된 공간을 내년까지 소규모 역사문화공원으로 조성해 일반인들에게 공개함으로써 「운주당지구」가 지닌 역사성을 널리 알리고,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또 하나의 역사문화자원으로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