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22:57 (월)
비자림로 시민모임, 영산강유역환경청 항의 방문
상태바
비자림로 시민모임, 영산강유역환경청 항의 방문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0.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청장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보완대책, 함께 검토할 것" 약속
1일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광주광역시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제공)
1일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광주광역시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제공)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1일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이하 환경청)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시민모임은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로 인한 갈등 해결을 위한 ‘갈등조정협의회’ 구성을 요구하고 소규모환경영향평가서에서 드러난 부실·거짓 검토 사항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환경청을 찾았다. 

이들은 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달 초 환경청장과의 공식 면담을 요청했지만 계속 시간을 끌며 책임 있는 면담이 성사되지 않았다”며 “환경청은 부실한 비자림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서를 협의한 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장실을 찾아 김상훈 청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청장은 “시민모임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듣겠다”며 “제주도의 보완 대책이 마련되면 시민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기자회견과 항의 방문 일정에는 제주녹색당과 제주환경운동연합, 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녹색당, 전남녹색당이 함께 했다. 

한편 시민모임은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공사 구간 내 멸종위기종이 다수 발견되면서 환경영향평가가 엉터리로 진행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자림로 공사를 강행하려는 제주특별자치도의 행정에 대응하기 위해 법률 대리인단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