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4·3특위 위원장에 고병수 도당위원장 임명
상태바
정의당 4·3특위 위원장에 고병수 도당위원장 임명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0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의당 제공)
1일 국회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오른쪽)가 고병수 제주도당 위원장(왼쪽)에게 4·3특별위원회 위원장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따. (사진=정의당 제공)

정의당 4·3특별위원회 위원장에 고병수 제주도당 위원장이 임명됐다. 

1일 정의당은 국회에서 4·3희생자유족회와 간담회를 갖고 4·3특별위원회 위원장 임명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정의당 측에선 심상정 당 대표를 비롯,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민·임한솔 부대표, 고병수 도당 위원장 등이 참석했고 제주4·3희생자유족회 측에선 송승문 회장, 김춘보 상임부회장, 김필문 행불인협회장  등이 함께했다. 

이날 심상정 대표는 “정의당이 비록 작은 의석을 갖고 있긴 하지만 우리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4·3특별법을 실행하는데 당력을 쏟아야겠다는 각오를 가지고 고병수 위원장을 특위 위원장으로 임명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의당은 앞으로 긴밀한 협의를 통해 특위 차원의 활동과 자료 정리를 할 계획”이라며 “불법 군사 재판을 무효로 명문화하는 특별법 개정과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에 대해서 당 차원에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송승문 회장은 “4·3특별법 개정안은 여전히 국회에서 계류 중인데 이제 90세 가까이 되신 분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한을 풀 수 있도록 올해 통과될 수 있도록 정의당이 앞장서달라”며 “유족들이 살아계실 때 명예회복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고병수 위원장은 “오늘 정의당 4·3특위 위원장 임명장을 받은 만큼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해야할 일이 많아졌다”며 “4·3특별법 개정안의 연내 통과가 가장 시급한 사안이므로 관련 단체들과 보조를 맞춰 힘닿는 데까지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정의당 제공)
1일 정의당과 4·3희생자유족회가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