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2공항 공론화 청원 ‘거부’…“또다른 갈등 우려”
상태바
제주도, 제2공항 공론화 청원 ‘거부’…“또다른 갈등 우려”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04 13: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제2공항 공론화 요구 청원' 처리결과 도의회에 보고
제주 제2공항의 국제선 계획이 무산됐다. 따라서 제2공항의 기능과 경제성 효과 모두 전면 수정이 불가피해졌다.(사진편집=제주투데이)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특별자치도가 제2공항 공론화 요구 청원을 거부했다. 

4일 제주도의회 등에 따르면 도는 지난 2일 ‘제2공항 관련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건에 대한 처리결과를 도의회에 보고하며 “또 다른 갈등을 낳을 우려가 있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도는 입장문을 통해 “현재 국토교통부는 제2공항 개발 기본계획 용역을 완료하고 기본계획 고시를 위한 막바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제주도의 요구사항을 정부의 기본계획에 반영시켜야 할 단계에서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것은 사회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도민의 30년 숙원 사업인 공항 인프라 확충은 역대 대통령과 국회의원, 도지사 후보들과 정당들의 한결같은 공약사업이었다”며 “제주 제2공항 건설은 수십 차례의 설명과 공청, 토론 등을 거친 ‘공론화’의 결실”이라고 주장했다. 

도가 언급한 ‘공론화’는 사전타당성 용역 기간인 지난 2014년 12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총 56회에 걸친 읍·면·동 43곳별 도민설명회와 도민토론회 개최를 비롯해, 사전타당성 설명회,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 활동 관련 공개토론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 간담회 및 공청회, 기본계획 설명회 등 총 14차례의 설명회를 뜻한다. 

24일 제주도의회는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의 건을 채택했다.(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지난달 24일 제주도의회는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의 건을 가결했다. (사진=제주투데이DB)

도는 이어 “국토부의 기본계획 고시를 앞둔 시점에서 공론조사를 요구하는 것은 도민사회의 오랜 공론화의 과정을 무시하는 것은 물론, 30여년을 기다려온 도민에게 찬반 의견을 다시 물어 스스로 결정하라고 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에서 기본계획 고시 직전까지 주민열람 및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해 찬반을 떠나 도민사회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 국토부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제2공항과 연계해 지역의 발전과 도민 이익, 상생 발전 방안이 기본계획에 반영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의회는 지난달 24일 제376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청원 안건을 상정해 가결했다. 앞서 환경도시위원회는 상임위 회의에서 “제주도지사는 환경부가 국토부로 권고한 안대로 공론화를 추진하도록 공동의 노력을 하거나 도의회가 공론화를 추진하는 방안 등을 제시해야 한다”는 심사보고서를 채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길천 2019-10-04 15:53:56
사기꾼 원희룡이가 제쥬도에 민주주의룰 파괴하는게 소원인가?

미친도지사 2019-10-04 13:43:46
숙원사업은 개뿔~!!!
도민의 숙원사업이다~!!!
원희룡은 퇴진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