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서부지역 동굴조사 추진 “제2공항 부지는 왜 배제?”
상태바
제주도, 서부지역 동굴조사 추진 “제2공항 부지는 왜 배제?”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04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제2공항 갈등 최고조인데 道 비난 자초"
'제주도 비지정 천연동굴 실태조사 용역' 대상지 제주시 서부지역 한정
20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교통부의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을 분석한 결과 숨골에 대한 조사가 거의 이뤄지지 않은 엉터리 평가"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비상도민회의의 동굴숨골조사단이 발견한 성산읍 사업 부지 내 숨골. 오른쪽은 위성지도에서도 명확히 보이는 혼인지 인근 숨골. (사진=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제공)
지난 8월20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교통부의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을 분석한 결과 숨골에 대한 조사가 거의 이뤄지지 않은 엉터리 평가"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비상도민회의의 동굴숨골조사단이 발견한 성산읍 사업 부지 내 숨골. 오른쪽은 위성지도에서도 명확히 보이는 혼인지 인근 숨골.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특별자치도가 동굴 실태조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상지를 제주시 서부지역으로 한정한 것으로 드러나 제2공항 반대 단체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4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는 논평을 내고 “도는 지난 1일 ‘제주특별자치도 비지정 천연동굴 실태조사 용역’ 수행업체 선정에 들어가면서 조사 대상지를 제주시 서부지역 일원으로 한정해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제2공항으로 인해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는 지금 시기에 서부지역만 동굴조사를 하겠다는 계획 자체가 엽기적”이라며 “도는 (대상지 선정 근거로)서부지역에서 건설공사 중 동굴이 발견되는 사례가 더 많다는 점을 들고 있는데 제2공항과 관련한 동굴조사 여부가 시급성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사 대상지도 문제이지만 목적에도 문제가 많다”며 “이 사업의 목적을 ‘과업 대상지 지역에 분포하는 천연동굴에 대한 기초 자료를 확보함으로써 각종 건설공사 추진 시 사전에 개발지역과 연계 검토 가능한 정보 자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버젓이 명시하며 동굴 보존 관리나 학술연구 등이 아니라 ‘개발 가능여부를 판단하는 기초정보로 활용한다’고 고백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현학수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좌)과 강원보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장(가운데), 박찬식 제2공항 반대범도민행동 공동대표(우)는 원희룡 지사와의 면담 결과를 발표했다.(사진=김재훈 기자)
지난 7월25일 현학수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좌)과 강원보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장(가운데), 박찬식 제2공항 반대범도민행동 공동대표(우)는 원희룡 지사와의 면담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제주투데이DB)

또 “비상도민회의는 수차례에 걸쳐 원희룡 지사에게 제2공항 부지 내 동굴에 대한 민관 합동 전수조사를 직접 제안하고 원 지사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며 “관련 용역공고 당일 공문으로도 발송해서 답변을 기다리는 상황이었는데 답변 대신 이런 공고를 확인하게 됐다”고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국토교통부는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당시 지반조사를 시행하지 않았고 최근 전략환경영향평가 본안을 환경부에 제출하면서도 성산읍 예정 후보지에 대한 정밀 지반조사를 실시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시민단체들이 현장조사에 직접 나서 61개의 숨골을 추가 발견하고 이 지역이 전형적인 용암동굴 지형임을 확인하면서 전문적인 추가조사가 반드시 실시돼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이 와중에 도가 천연동굴 실태조사 용역을 수행한다며 서부지역만을 조사한다면 어느 도민이 이런 행위를 이해하겠느냐”며 “이는 성산읍 지역 피해주민뿐만 아니라 도민 전체를 기만하는 불공정한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존 용역공고를 철회하고 당장 용역비를 늘려 과업 대상 범위를 제주 전역으로 넓혀야 한다”며 “특히 주민과 함께 조사단을 꾸려 성산읍 및 동부지역의 공항 예정부지와 주변 부지를 대상으로 ‘민관 합동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