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병원 서귀포의료원 위탁운영 연구결과 "타당성 없어"
상태바
제주대병원 서귀포의료원 위탁운영 연구결과 "타당성 없어"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0.0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의료원 전경. (사진=서귀포시 제공)
서귀포의료원 전경. (사진=서귀포시 제공)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이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와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7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타당성 평가 연구 결과 현재 조건에서 추가적인 조치가 없다면 위탁운영을 하더라도 서귀포시민들이 기대하는 성과를 얻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서귀포의료원의 부족한 의료인력으로 의료서비스 질 문제가 발생하고 서귀포시민들의 의료서비스에 대한 기대와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학교병원에 위탁․운영하는 방안의 타당성 여부를 검토하고자 실시되었다.

연구진은 의사인력 분석 및 역량진단 결과 당장 위탁운영은 어려운 실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위탁운영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서귀포의료원 근무 전담 제주대학교 의대 교수(교육부 정원) 10명을 확보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즉 제주대 의대 교수 10명 충원이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학교병원에 위탁하겠다는 합의 도출과 위탁운영 이후 실질적인 변화를 담보하기 위한 가장 강력한 조건”이라는 것.

연구진은 이는 중앙정부가 결정해야 하는 사항으로 “지방 균형발전과 공공의료 강화를 명분으로 서귀포시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대학교, 제주대학교병원이 합심하여 공동의 노력을 경주하여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도의회, 서귀포시, 제주대학교병원, 서귀포의료원 등과 ‘위탁운영 5자 협의체’를 꾸려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연구진은 서귀포의료원의 응급·중증질환 치료인프라 확충을 우선 추진하는 운영 개선방안을 도출했다. 연구진은 △서귀포의료원 중증, 응급환자 진료를 위한 협력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서귀포의료원과 제주대학교병원 간 중증, 응급환자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반 진료정보 공유시스템 구축 △급성심근경색, 뇌종증 등 골든타임이 존재하는 질환의 주진료경로 개발 △중환자 병상 확보 및 가동 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 연구진의 조사 결과 제주특별자치도의 제주대학교병원 하드웨어 증축 및 소요운영비 지원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중장기적으로는 제주대학교병원 소속 진료교수 및 전문의가 서귀포의료원에 장기 파견되어 서귀포의료원 봉직의로 근무하는 환경조성이 필요하고, 의료원장 이외에 질적 수준 향상을 이끌 수 있는 진료체계 개편을 위해 다수 진료교수와 전문의가 파견되거나 채용되어야 하는 것으로 연구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 관계자는 서귀포의료원의 응급·중증질환 치료인프라 확충을 위해 내년도 예산 7억원을 대비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