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태평양전쟁 당시 파놓은 제주도 땅굴 복원하라”
상태바
“日 태평양전쟁 당시 파놓은 제주도 땅굴 복원하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07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미지급임금 지불 등 피해보상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민간단체인 ㈔일제강제노역피해자전국연합회와 일제강제노역피해자회가 7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미지급임금 지불 등 피해보상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민간단체인 ㈔일제강제노역피해자전국연합회와 일제강제노역피해자회가 7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일제 강점기 당시 일본군이 제주도 내 파놓은 땅굴에 대해 복구를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미지급임금 지불 등 피해보상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민간단체인 ㈔일제강제노역피해자전국연합회와 일제강제노역피해자회는 7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일본은 일제 강점기 말 자신들이 일으킨 태평양전쟁 막바지에 패색이 짙어지자 본토를 지키기 위해 아름다운 제주도의 자연을 무차별적으로 훼손했다”며 “수백 개의 땅굴을 파서 제주도를 요새화하기도 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80여년이 지난 오늘날 당시 파놓은 굴이 무너지는 등 심각한 자연환경 파괴가 우려된다”며 “우리는 일본이 저지른 전쟁의 흔적을 정리하고 자연을 복구하기 위해 일본에게 피해 복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