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 조국과 친구라면 유튜브말고 전화로 얘기하라”
상태바
“元, 조국과 친구라면 유튜브말고 전화로 얘기하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0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서 조응천 "원희룡, 이미지 정치"
임종성 의원 "긴박한 태풍 상황회의에서도 원 지사 마음은 콩밭"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제주도청에서 제주도를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경기 남양주시갑)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제주도청에서 제주도를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경기 남양주시갑)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최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개인 유튜브 채널 ‘원더풀tv’를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콘텐츠를 수차례 방송한 데 대해 “이미지 정치”라는 지적이 나왔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제주도청에서 제주도를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경기 남양주시갑) 의원은 원 지사의 유튜브를 이용한 정치 행보를 비꼬았다. 

조 의원은 “조국 장관과 절친한 사이라 안타까움이나 답답함이 많으실 거로 알고 있는데 조 장관의 전화번호를 갖고 있느냐”며 “제 생각에는 직접 전화해서 ‘친구야, 그러지 말고 내려와라’ 하는 게 낫지 굳이 유튜브로 ‘내려와라’ 할 필요가 있느냐”고 따졌다. 

이어 “제가 보기엔 진정한 친구가 아니다. 오히려 친구의 힘든 상황을 이용해서 이미지 정치를 하는 게 아닌가”라며 “최근 유튜브에다 공중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시느라 도정에 소홀하신 거 같은데 본질은 외면하고 이미지 정치만 추구하면 조국 장관의 이중성을 나무랄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제주도청에서 제주도를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경기 남양주시갑)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제주도청에서 제주도를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지사(왼쪽)가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질의하는 내용을 듣고 있다. (사진=김재훈 기자)

이날 더불어민주당 임종성(경기 광주시을) 의원 역시 원 지사의 유튜브 활동이 도지사로서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유튜브 영상 제목만 읽었는데도 이미 선을 넘은 영상물이 꽤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 인터뷰 논란, 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든가 ‘문재인정부, 나는 선 너는 악’ 등의 영상은 도정과 무슨 연관이 있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거나 조국 장관을 비판하는 게시물을 보면 원 지사는 도정과 관계없는 중앙정치 갈등에 기웃거리고 있다”며 “이런 영상들을 도민들이 어떻게 볼지 우려가 된다. 원 지사가 도민에게서부터 마음이 떠났다는 추측이 나오고 지적이 나오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또 지난달 초 제13호 태풍 ‘링링’ 상황 판단 회의가 열리는 도중에 원 지사가 자신의 휴대폰을 통해 포털사이트에서 ‘조국’과 ‘원희룡’ 등을 검색한 것을 두고 “태풍으로 인한 도민들의 피해 최소화에 골몰해야 하는 긴박한 상황에서 원 지사의 마음이 콩밭에 가있다”며 “도정을 제대로 못 챙기면서 다른 데 신경쓰지 말고 도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1분도 안 되는 시간동안 검색한 건데 (카메라에 잡혔다)”라며 ”다음부턴 30초도 안 하도록 하겠다”고 우스갯소리로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