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유족회, '4·3특별법 개정안 방치 국회' 규탄
상태바
제주4·3유족회, '4·3특별법 개정안 방치 국회' 규탄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0.1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국회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있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사진=유족회 제공)
18일 국회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있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사진=유족회 제공)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송승문)는 18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제주4·3특별법 개정을 위한 총궐기 대회를 열고 국회를 규탄했다. 4·3특별법 개정안은 국회에 장기 계류되며 올해 통과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 이에 여의도 정치인들에 대한 제주4·3희생자유족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이날 유족회는 성명을 통해 올해 안에 제주4․3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약속한 정치인들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 데 대해 성토했다. 유족회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역사적 비극을 외면하지 말라’"고 국회의원들에게 일침해달라 요청했다.

18일 국회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있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사진=유족회 제공)
18일 국회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있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사진=유족회 제공)

유족회는 “매해 추념식에 참석했던 각 당을 대표하는 정치지도자들과 지역구 국회의원들 모두가 한목소리로 올해 안에 제주4·3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겠노라고 약속을 했다. 하지만 우리 유족들이, 도민들이, 국민들이 목도하는 것은 당리당략을 위한 정쟁을 일삼고, 서로 남 탓하는 모습일 뿐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라고 개탄했다.

이어 “2019년이 저물어가는 마당에 국회가 지지부진한 4·3특별법 개정에는 한 치의 진전도 없이 오로지 정쟁에만 몰두하는 작금의 행태는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목쇠를 높였다.

유족회는 “하루 속히 국회 골방에 처박혀 있는 4·3특별법 개정안을 꺼내 대화의 테이블 위에 올려놓으라.”며 “기필코 올해 안에 통과될 수 있도록 행동으로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정치인들에게 촉구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43특별법 개정이제 문재인대통령께서 답해주시기 바랍니다.

대통령께서는 ‘4․3의 아픔은 곧 제주의 역사이며, 결코 망각해서는 안 될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라고 결의차게 6만여 유족과 제주도민,국민들 앞에 당당히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매해 추념식에 참석했던 각당을 대표하는 정치지도자들 지역구 국회의원들 모두가 한목소리로 올해안에 4·3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겠노라고 약속을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유족들이, 도민들이, 국민들이 목도한 것은 당리당략을 위한 정쟁을 일삼고, 서로 남탓하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습니다. 2019년도 저물어가고 있는 마당에 지지부진한 4·3특별법개정과 관련하여 한치의 진전도 없는 국회의 무능과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는 작금의 행태를 결코 묵과할 수 없습니다. 이제 국회에는 더 이상 기대할 것도 바랄 것도 없음을 알면서도 이렇게 또다시 국회앞에 나와 4·3영령들께 제사를 올리며 사죄를 해야 하고 삭발을 하고 울부짖어야 하는 오늘이 참으로 개탄스럽습니다. 이제 ‘문재인대통령께서 대답을 해주십시오. 지난 70주년 추념식때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우리 유족과 도민 그리고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우리 유족들은 대통령님을 국회의사당에 있는 국회의원들과 한통속으로 엮고 싶지는 않습니다. 부디 대통령님께서 국회를 향해서 한 말씀 하십시오.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역사적 비극을 외면하지 말라’고 또한 ‘낡은 이념의 틀에 생각을 가두는 것에서 벗어나라고’말입니다. 이제 우리는 결코 물러나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우리 4·3유족들은 결연한 의지와 사즉생의 각오로 또다시 4·3특별법개정 쟁취를 위한 고난한 투쟁의 여정을 멈춤없이 가려고 합니다.

다시 한번 호소합니다. 대의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이곳 국회의사당 앞에까지 와서 비통함과 절실함을 외치는 저희의 요구를 외면하지 말아 주십시오. 국회의원 여러분 저희가 쏟아 놓는 분노의 표현이 거북하고 서운하게 들릴지 몰라도 지금 여러분이 국회안에서의 행태를 보면 어느누가 냉소를 보내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하루속히 국회 골방에 처박혀 있는 4·3특별법 개정안을 꺼내 대화의 테이블에 올려 놓고심사숙고 하시고 처절한 논의를 거쳐 하루속히 올해 안에 통과될 수 있도록 행동으로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제주4·3특별법개정안이 온전히 처리가 되어 서초동집회,광화문집회와 이념정쟁과 같은 양극화된 대한민국이 재자리를 찾을 수 있는 계기로 승화시켜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부디 4·3특별법 개정이 온건히 이루어져 인권의 소중함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염원합니다. 

2019. 10. 18

제주4․3희생자유족회 회장 송승문외 7만 유족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