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생존 위협” 자본검증 앞둔 오라관광단지, 지역사회 우려 목소리
상태바
“도민 생존 위협” 자본검증 앞둔 오라관광단지, 지역사회 우려 목소리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2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보도자료 통해 지적
오라관광단지 조감도
오라관광단지 조감도.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 역대 최대 규모의 복합관광단지를 짓는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자본검증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도민 생존을 위협하는 사업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제주경실련)은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오라관광단지에 대한 자본검증이 이뤄지면 일사천리로 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제주경실련은 “오라관광단지 개발은 자본검증 문제를 떠나서 자연환경을 크게 훼손하며 자영업자들의 생존을 어렵게 한다”며 “그런데도 사업을 추진하는 중국 자본 사업가는 오라동 주민 등을 상대로 제대로 개발하면 관광당지가 평당 1천만원도 될 수 있다고 말하고 다닌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발 지역에 편입된 부지는 오라 공동목장이었던 토지로서 중국기업이 지난 2015년 평당 4만9천141원에 매입했는데 자본가의 말대로 평당 1천만원이 된다면 무려 203배의 개발이익이 발생하는 것”이라며 “매입 당시 가격은 해당 부지가 사실상 개발행위가 어려운 토지였음을 말해주고 있다. 외국인 투자유치라는 미명 아래 용도변경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제주도 내 숙박업소의 과잉공급으로 인해 영세자본을 가진 도민들의 줄도산이 이뤄지고 있는 현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오라관광단지 개발계획에 숙박시설 3천750실을 인가하려고 추진하고 있다”며 “제주 칼호텔의 12배 규모의 숙박시설이 한라산 중턱에 건설된다면 해안과 기존 시가지 주변에서 숙박업을 하는 도민은 경쟁에서 살아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제주경실련은 이어 “오라관광단지 내 축구장 면적 30배 이상 규모의 쇼핑센터가 들어서면 도 전체의 도소매업체가 생존할 수 없는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며 “개발을 찬성하는 측은 1만 명 이상의 고용 창출을 이야기하지만 이로 인해 약 12만명의 자영업자가 도산한다면 이것이 진정 제주를 위한 개발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환경영향평가는 사업자가 비용을 지불해서 만들어지는 구조이기 때문에 사업자의 의도대로 만들어질 수밖에 없다”며 “오라관광단지는 제주도의 재앙이 될 것이다.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