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민예총 “서귀포시, 4·3소재 작품 '검열'…반역사적 폭거”
상태바
제주민예총 “서귀포시, 4·3소재 작품 '검열'…반역사적 폭거”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예비문화도시 기획전시'서 4·3소재 전시작품 천으로 가려
"전 4·3 유족회장 양윤경 시장, 관련 공무원 엄중히 문책해야"
제주4·3 소재 작품 '검열'로 논란이 된 서귀포예비문화도시기획전시 포스터. (사진=서귀포시 홈페이지)

 

최근 서귀포시가 전시 행사에서 제주4·3 소재 작품을 보이지 않게 천으로 가린 사실이 드러나자 문화예술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제주민예총은 24일 긴급 성명서를 내고 “서귀포시가 제주4·3을 소재로 다뤘다는 이유로 문화도시 기획전 초대 작품을 일방적으로 가리는 등 명백한 ‘검열’을 행사했다”며 “이 같은 행태는 ‘반문화적 폭거’이자 제주4·3 역사를 부정하는 ‘반역사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민예총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귀포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들이 관련 작품에 대해 문화도시 심사위원들이 전시장을 찾는 동안 가림막을 설치하고 관련 작품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공무원들의 이 같은 태도는 서귀포 문화행정이 얼마나 천박한지를 그대로 보여준다”고 강도높게 질타했다.  

이어 “제주4·3 예술은 모두가 침묵을 강요받았을 때 제주인의 아픔과 역사적 과제를 드러내왔다. 현기영과 강요배를 비롯한 제주의 예술가들은 4·3을 외면하지 않았다”며 “역사에 대한 응시가 예술의 역할이며 문화의 힘으로 과거의 역사를 현재적 순간으로 바꿔놓는 작업이라는 사실을 외면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 2018년 70주년 4·3 추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추도사를 통해 제주4·3 예술의 역사적 역할에 대해서 높은 평가를 내린 바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서귀포시가 제주4·3을 소재로 다뤘다는 이유로 기획자와 작가의 동의 없이 작품을 가리고 불만을 나타낸 것은 4·3의 역사를 거부하고 문화예술 표현의 자유를 정면으로 거스른 행위”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그것도 전직 4·3 유족회장 출신인 양윤경 서귀포시장이 있는 상황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양윤경 시장은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은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