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여성장애인 경제활동 참여율 20.7%에 불과...적극적 개선책 요구돼
상태바
제주 여성장애인 경제활동 참여율 20.7%에 불과...적극적 개선책 요구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0.2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기준 제주지역 여성장애인 경제활동참여율은 남성장애인 경제활동참여율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제주지역 여성장애인의 취업확대를 위한 개선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장애인 경제활동참여율이(52.0%)인데 반해 여성장애인 경제활동참여율(20.7%)에 불과했다.

이 같은 결과는 제주여성가족연구원(원장 이은희)은 최근 발간한 『제주지역 여성 장애인 취업활성화 방안 연구』를 통해 드러났다. 이번 연구는 성차별과 장애인차별로 취업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장애인의 경제활동에 주목해 제주지역 여성장애인의 경제활동실태와 기업체 장애인고용실태를 분석했다.

또 여성장애인의 과반수(54.7%)가 도내 1~4인 기업체에서 일을 하고 있으며, 기업 내 종사상 지위는 임시근로자(45.4%)가 가장 많고 고용계약기간은‘1개월 이상~1년 미만’이 96.6%로 많아 이들이 소규모 기업체에서 고용기간이 1년이 채 안 되는 일자리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장애인들의 월 평균 임금은 약 72만원에 불과했다. 종사하는 기업규모의 영세함, 고용의 불안정, 짧은 근로시간과 근무일수가 여성장애인의 저임금(월 평균 임금 : 여성 약 72만원, 남성 약 208만원)에 영향을 미쳤다. 도내 취업 여성장애인들의 평균근무시간(정규시간+초과근무시간)은 20.26시간(하루4시간 정도), 평균근로일수는 3.97일으로 나타나싸..

비경제활동 여성장애인의 인구사회학적 특성을 보면 30대(99.6%), 중증(94.6%), 저학력(중졸이하)(86.3%)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보호작업장, 근로 작업장 등과 같은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일자리’(여성 70.7%, 남성 60.3%)를 가장 많이 희망했다. 남녀모두 ‘장애, 건강 등 개인사정’(여성 76.4%, 남성 100.0%)으로 시간제 일자리를 가장 선호했다. 특히 여성의 경우 21.3%가 ‘아이를 돌보려고’ 시간제 일자리를 선호해 여성장애인의 취업확대를 위해 일-가정양립지원과 시간제일자리 개발이 적극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분서된다.

제주지역 사업체 중 장애인고용 기업은 5.9%로 전국 4.3%보다 약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장애인고용 의무기업(50인 이상)의 장애인고용 기업체 비율은 제주지역이 15.4%로 전국 28.3%보다 더 낮아 장애인고용 의무기업의 여성장애인 채용 확대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심층면접조사결과 여성장애인에게 직업은 자부심과 삶의 활력소이며, 우울감에서 탈출을 돕는 계기가 됐다. 자녀를 돌보면서도 직장생활을 하는 등 이들의 취업에 대한 열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은 제주지역 여성장애인의 취업활성화를 위해 취업지원관련 인프라 구축, 장애유형별·장애정도별 교육프로그램 개발, 도민의 장애인 관련 인식개선사업 확대, 시간제 일자리 확대, 여성장애인 고용할당제, 여성장애인 고용기업 지원 인센티브 발굴 등 5개 영역 20개 세부과제를 제안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고용노동부의「2018년 장애인경제활동실태조사」 와 「2018년 기업체장애인고용실태조사」 원자료(가중치부여) 중 제주특별자치도 자료를 재분석했으며,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거주하는 여성장애인 당사자와 고용주 및 인사담당자 대상 심층면접조사(20명)도 병행해서 진행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