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공공사무 민간위탁 해결 위한 노정교섭에 즉각 나서야“
상태바
“원희룡, 공공사무 민간위탁 해결 위한 노정교섭에 즉각 나서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0.30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 도청 앞 천막농성 200일 기자회견
30일 오전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문제 해결을 위한 노정 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30일 오전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문제 해결을 위한 노정 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본부장 김덕종)가 제주도를 상대로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직접 운영 및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도청 앞에서 천막 농성을 시작한 지 199일이 지났다. 

이들은 천막 농성 200일이 되는 오는 31일을 하루 앞둔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는 두 센터의 민간위탁을 중단하고 원희룡 지사는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문제 해결을 위한 노정 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지난 200일동안 도민을 직접 만나면서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가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왔다”며 “도민들은 한결같이 제주도가 직접 운영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의아해하며 지금이라도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도민의 당연한 권리와 요구를 실현하기 위해 도에 노정교섭을 제안했고 지금까지 2차례(5월22일, 7월11일) 진행됐다”며 “하지만 도는 그 어떤 책임 있는 답변조차 제시하지 않고 독단적인 관료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도는 환경관리센터와 이동지원센터가 대도민 필수 공공사무라는 사실과 민간위탁을 중단하고 공공성과 제주도가 책임지고 운영해야 한다는 과제에 대해서도 명확한 답변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공공성과 책임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민주노총 제주본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원론적 수준에서 동의한다면서도 구체적인 방안을 수립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2월 말이면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민간위탁 기간이 만료되고 2020년 2월이면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의 민간위탁 기간도 만료된다”며 “또다시 민간위탁으로 운영되는 것을 우리는 방치하지 않을 것이다. 대도민 필수 공공사무의 민간위탁 운영을 멈춰 세우기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덕종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이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문제 해결을 위한 노정 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김덕종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이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문제 해결을 위한 노정 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