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녹색당 "공론화 심사보류 주도 김경학 징계해야"
상태바
정의당·녹색당 "공론화 심사보류 주도 김경학 징계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0.3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학 제주도의회 운영위원장(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가 31일 제2공항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심사보류며 김경학 의원(의회운영위원장)에 대한 맹비난이 쏟아졌다.

이날 정의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내고 “이번 공론화 결의안은 지난 9월 도의회에서 채택한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의 후속조치에 따른 것으로 무난하게 통과되어야 할 안건”이었다면서 “의회운영위원회 결정이 부담스럽다면 바로 본회의에 안건을 상정해서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물으면 되는 것을 보류한 것은 해당 의원들이 정치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한 것”이라고 가부 결정 없이 심사보류한 데 대해 비판했다.

“각종 도민 여론조사에서 도민 공론화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고, 김현미 국토부장관도 도민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마당에 도의회가 공론화 결의안을 보류할 마땅한 이유가 없다.”는 이유다.

정의당 도당은 이어 “특히 며칠 전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통해 공론화의 필요성을 언급했음에도 민주당 소속 김경학 도의원이 심사보류를 주도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민주당은 김경학 도의원을 당론 위배로 징계 하고, 도민들 앞에 책임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제주녹색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오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운영위원회에서는 공론화 특위구성과 관련하여 최악의 결정을 내렸다."며 "심사보류를 통해 특위추진 자체의 발목을 잡은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운영위원장인 김경학의원이 공론화 특위 구성을 지지하는 자당의 당론을 어기면서까지 자신의 탐욕을 채웠다고 할 수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제주녹색당은 “주지하듯이 김경학 의원은 제2공항 예정지에 인접한 구좌지역에 광범위한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며 “제주 제2공항건설을 강행하고자 명분 없는 행동을 하는 이유가 따로 있지 않겠는가?”라고 따져물었다.

또 “김경학 의원의 이번 결정은 이해충돌의 원칙을 저버린 행위이며 애당초 공정한 심사를 할 수 없음을 스스로 보여 주는 것”이라며 “김경학 의원의 부도덕하고 몰염치한 행동을 강력 규탄하며, 더불어민주당은 바로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징계절차를 밟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