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부지사 인사는 예능 프로 아니야…元, 임명 이유 밝혀야”
상태바
“정무부지사 인사는 예능 프로 아니야…元, 임명 이유 밝혀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0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1일 논평서 지적
“부적격 정무부지사 인사 강행도 ‘부적격’”
지난달 30일 제주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지난달 30일 제주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인사청문회를 통해 ‘부적격’ 판단을 받은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를 강행하는 것을 두고 지역사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일 제주주민자치연대는 논평을 내고 이번 인사에 대해 “원희룡 지사의 ‘부적격’ 정무부지사 인사 강행 역시 ‘부적격’”이라며 강도높게 질타했다. 

주민자치연대는 “개인으로서 김성언씨에 대한 자격은 우리가 논할 필요가 없다”며 “하지만 도의회 인사청문회특위는 제주 현안과 기본 행정에 대한 이해, 정무적 능력, 1차 산업 전문가로서의 능력, 시민사회와의 소통능력 등을 청문했고, 모든 분야에서 부족했다는 판단이 있었기에 청문 결과가 ‘부적격’이라는 의견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무부지사 청문회를 시청한 도민들이라면 김 예정자가 연 1억원에 가까운 세금을 받는 정무부지사로서는 자격이 없다고 평가를 받은 이유에 대해 쉽게 납득이 갔을 것”이라며 “ 또 청문회를 지켜본 공직사회 내부에서도 ‘조마조마하고 한숨만 쉬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라고 지적했다. 

또 “원 지사는 누구의 추천으로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히려는 지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이미 세간에는 원 지사 선거 당시 공신이자, 우근민 지사 시절 고위공직자를 지낸 인사가 추천했다는 설이 정설로 퍼지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도의회와 도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김 예정자를 제주도정의 정무부지사라는 중요한 자리에 앉혀야만 하는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원 지사는 마치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을 빛내기 위한 조연으로서의 정무부지사가 아닌 도민을 위한 참된 일꾼으로서의 정무부지사를 찾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