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 요식행위 전락…김성언 정무부지사 임명 철회해야”
상태바
“인사청문 요식행위 전락…김성언 정무부지사 임명 철회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0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철남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30일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해 인사청문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강철남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30일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해 인사청문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회는 원희룡 지사가 인사청문에서 ‘부적격’ 판단을 받은 김성언 예정자를 정무부지사로 임명한 데 대해 “인사청문회가 요식행위로 전락했다”고 강도높게 비판하며 임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달 30일 김 예정자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실시한 도의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연동을)은 김 정무부지사의 임명이 이뤄진 1일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강철남 의원은 “원희룡 지사는 어차피 김 예정자를 정무부지사로 임명할 것이면 인사청문을 왜 요청한 것이냐”며 “도정에 대한 합리적 비판을 반대로만 받아들이고 무조건 지사의 뜻을 따르라고 강요하는 것이 원 지사가 말하는 협치인가. 이는 독선일 뿐”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정무부지사의 자리는 70만 제주도민을 위해, 그리고 제주특별자치도의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할 사람”이라며 “김 정무부지사의 도덕성과 소통에 대한 의지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나 1차 산업에 대한 정책은 물론 도정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 현안에 대해서도 고민한 흔적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급변하는 1차 산업 환경에서 과연 우리 제주특별자치도의 미래를 맡겨도 될지 의문”이라며 “또 제2공항 문제를 비롯한 여러 갈등상황의 실마리를 풀어나갈 수 있을지 또한 걱정이 앞선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무부지사의 인사청문 과정을 지켜본 도민들도 이같이 느끼고 공감하고 있을 것”이라며 “원 지사는 인사청문회를 통과의례로 전락시킨 데 대해 사과하고 김성언 정무부지사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