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시민모임, 영산강유역환경청 농성 정리 “제주서 이어갈 것”
상태바
비자림로 시민모임, 영산강유역환경청 농성 정리 “제주서 이어갈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14 15: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광주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비자림로 공사에 반대하는 시민과 환경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제공)
14일 광주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비자림로 공사에 반대하는 시민과 환경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제공)

한 달 가까이 광주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노숙 농성을 벌였던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이 14일 철수했다. 

이날 시민모임은 기자회견을 열어 “아주 상식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여기까지 왔다”며 “아직 만족스러운 답을 얻지 못했지만 오늘자로 텐트 농성을 정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는 출발부터 거짓과 부실로 얼룩져 있었다”며 “현장에는 많은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었지만 그 무엇도 살고 있지 않다는 엉터리 보고서가 문제의 출발이었다. 이를 시민들이 밝혀낼 동안 행정은 방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사는 중단됐지만 행정은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보다 공사를 재개할 명분 찾기에만 골몰했다”며 “시민들은 멸종위기종을 포함한 법종보호종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와 대책을 마련한 후 공사 재개여부를 판단할 것을 요청했으나 제주도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자기만의 길을 고집했다”고 질타했다. 

또 “다른 선택이 없어 텐트 농성이라도 시작해보기로 했고 이곳 광주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자리를 펴고 답을 구하기로 했다”며 “그 과정에서 전국에서 많은 분이 함께 해주셨고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이 현장을 방문해 주민과 전문가들이 함께 만나 지혜를 모아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직 뾰족한 해결책은 보이지 않지만 만나서 얘기하고 답을 찾자는 주장이 1년 2개월만에 받아들여진 것에 대해선 만족한다”면서도 “제주도는 벌써 공사 재개만 주장하며 회의 테이블을 무용으로 만들고 있다. 공사의 재개가 생사가 달린 생명만큼 절실한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죽어가는 멸종위기종이 있는데 결국 도로를 만들겠다는 게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 공사와 조사를 병행하겠다는 것은 지금 방식대로 공사를 강행하겠다는 의사표명에 불과하다”며 “우리는 최소한의 상식으로 생명을 대하는 그날까지 제주로 내려가 이 싸움을 이어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mile 2019-11-15 18:59:44
시민단체들아!!! 자기지역으로돌아가시요!!!!!!나라법은 이길수 없다는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