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상무위 개최..'제2공항공론화 당론' 위반시 징계방안 다룰까
상태바
민주당 제주도당 상무위 개최..'제2공항공론화 당론' 위반시 징계방안 다룰까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10시에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는 ‘제주 제2공항 갈등해결을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에 대해 심사할 예정이다. 이어 같은날 오후 378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해당 안건이 상정돼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오늘(14일) 오후 6시 당사에서 도당 최고 의결기구인 상무위원회를 개최한다. 

민주당 도당에 따르면 이번 상무위원회는 제주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단의 요청으로 열린다. 제2공항 공론화 찬성 당론을 재확인 하는 취지라는 설명이다.

민주당 도당은 이미 지난 10월 28일 제2공항 공론조사를 공식적으로 지지하는 논평을 낸 바 있다. 진작에 당론을 제시한 셈이다. 그러나 김경학 의원 등 일부 의원이 공론화 및 특별위 구성 당론 채택에 거세게 반발하며 민주당 도당은 내홍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당론에 따르지 않는 행위에 대해 징계를 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가 31일 오전 회의에서 제2공항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심사 보류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에 분노한 도민들은 저녁이 될 때까지 도의회 현관에서 심사 보류에 찬성한 의원들을 규탄했다. (사진=김재훈 기자)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가 지난달 31일 오전 회의에서 제2공항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심사 보류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에 분노한 도민들은 저녁이 될 때까지 도의회 현관에서 심사 보류에 찬성한 의원들을 규탄했다.(사진=김재훈 기자)

지난달 31일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에서 해당 안건을 심사보류하며 운영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거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오늘 상무위원회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14일 운영위 심사와 본회의 표결에서 당론과 반하는 결정을 내리는 경우 징계 조치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민주당 당헌 제6조에 따르면 당원은 “당헌·당규를 준수하고 당론과 당명에 따를 의무”가 있다. 당규 제14조(징계의 사유 및 시효)에 따르면 당원 또는 당직자가 “당헌·당규에 위반하거나 당의 지시 또는 결정을 위반하는 경우”, “당의 강령이나 당론에 위반하는 경우” 징계 사유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