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농업기술센터, "농업미생물 사용자 만족도 높아"
상태바
동부농업기술센터, "농업미생물 사용자 만족도 높아"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15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농업미생물을 공급 받아 사용한 124농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작물의 생육촉진 89.5%, 토양환경개선 87.9%, 경영비절감 75.8% 등애 효과가 있었다고 답해 농가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올해 10월말 기준 자체 배양한 농업미생물 4종(바실러스, 광합성균, 효모, 유산균) 62톤을 1만815농가에 무상 공급하였다.

월 평균 살포횟수는 2회 55.6%, 1회 25%, 3회 10.5%, 4회 8.9%로 대부분 농가는 월 2회 농업미생물 공급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응답자들은 규칙적인 사용이 효과를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농업미생물 살포 시 기대효과로는 토양환경개선 38.8%, 작물생육촉진 26.3%, 항균물질분비 15.2%, 품질향상 10.3%, 연작장해해소 4.9%, 경영비절감 2.9%, 수량증대 1.6%로 조사되었다.

농업미생물을 사용하는 주 농작물로는 감귤 34.8%로 가장 높았고 만감류 29.3%, 밭작물 18.3%, 키위 등 기타 17.6%로 조사되었다.

매년 농업미생물은 이용하는 농가수와 공급량은 2015년 7,359농가 43톤, 2016년 9,077농가 52톤, 2017년 11,377농가, 2018년 12,326농가 71톤 등 빠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2020년에 농가 공급 수요에 맞춰 노후화 배양시설 등을 교체해 원활한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성지예 농촌지도사는 “농업미생물 제공을 지속적으로 원하는 농가들의 수요에 맞춰 원활한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면서 “농가에서는 올바른 농업미생물 살포 방법을 준수해 효과를 높이는 한편 농가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