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특위 돕겠냐” 묻자, 원희룡 “의회 소관, 돕고 말고 할 게 뭐 있나”
상태바
“제2공항 특위 돕겠냐” 묻자, 원희룡 “의회 소관, 돕고 말고 할 게 뭐 있나”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1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18일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서 답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8일 제주도의회 제378회 2차 정례회에서 도정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8일 제주도의회 제378회 2차 정례회에서 도정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최근 제주도의회가 제2공항 관련 갈등 해소를 위해 어렵사리 구성한 특별위원회를 두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의회 소관”이라며 선을 그었다. 

18일 오전 제주도의회 제378회 2차 정례회에서 진행된 도정질문에서 원 지사는 문경운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도의회가 제2공항 갈등 해소 특위를 구성한 데 대한 입장을 알려달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원 지사는 “갈등 해소를 위해 의회가 역할을 해준다면 고마운 일이긴 하다”면서도 “대신 찬반 단체 모두의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중립적 활동을 한다고 했으니 그렇게 알고 있겠다”고 말해 자신의 입장과 반대되는 공론화 추진에 대한 우려를 에둘러 표현하기도 했다. 

이어 문 의원이 “도의회가 특위 활동을 진행하면서 집행부와 협조할 사안도 있을 것 같다”며 “그런 상황에선 도가 협조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제가 협조하고 말고 할 게 뭐가 있느냐. 의회 자체의 활동인데…”라며 “저흰 공론조사 요구에 대한 청원에 대해서 (반대라는)분명한 입장을 답했다. 그 연장선에 있는 사안(공론조사)은 일관되게 안 되는 건 안 되는 거다”라고 협조할 의사가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