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 부끄러운 동물관련 사건들...원희룡 도정서 발생"
상태바
"낯 부끄러운 동물관련 사건들...원희룡 도정서 발생"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1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테마파크, 경주마 학대, 유기동물 사체 재활용. 이것이 원희룡 도정의 동물 복지정책이냐?"

"제주동물보호센터 랜더링 사태는 동물과 생명, 환경에 대한 도정의 낮은 인식 수준을 드러내는 단면이다."

'제주도 동물보호센터 랜더링 사태에 분노하는 도민모임'(사단법인 제주동물 친구들, 녹색당 제주도당,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사단법인 제제프렌즈, 사단법인 혼디도랑, 사단법인 제주비건)은 18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원희룡 제주도정을 비판했다.

이 단체들은 "제주특별자치도 동물보호센터에서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자연사한 동물 1,434마리와 안락사한 동물 2,459마리, 총 3,829마리의 사체를 분쇄하여 고온·고압을 통해 태우는 ‘랜더링’ 처리했고, 이를 가축 사료로 사용한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의원을 통하여 알려졌다."며 "제주도정은 전국적인 관심과 여론의 압박을 받자 부랴부랴 동물 사체가 사료 원료로 제공 된 사실을 인정하였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책임자 색출이나 문책 없이 랜더링 업체를 고발함으로써 사태를 슬며시 마무리 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책임자 문책 △사료 제조업체명과 사료 이름 공개 △제주도내 동물 장묘시설 조속 건립을 원희룡 도정에 촉구했다.

이들은 "동물보호센터 사체를 부득이하게 랜더링 방식으로 처리하고자 하였다면 랜더링 이후 처리 방식까지 관여했어야 했고, 랜더링 업체가 이와 같은 사실을 알고 있는지 확인하고 주지시키는 것이 주무부서의 일"이라면서 "본인의 의무를 소홀히 한 담당 공무원에 대한 처벌이나 문책 없이 전적으로 랜더링 업체에만 책임을 떠넘겨 행정 처분을 내리고 고발하는 행태는 제주 도민으로서 부끄럽고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유기견 사체를 랜더링 처리한) 사료는 수거, 폐기 했다고 하나, 이미 유통 되어 공급 되었을 사료까지 회수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하여 사료 제조업체명과 사료 이름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가 발생한 근본적인 원인을 "제주도내에 동물 장묘시설이 없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덧붙였다. 이들은 "수 년 전부터 도내 반려인들과 동물보호 단체에서 장묘시설의 필요성을 제기해 왔지만 부지 확보와 주민 반대 등에 부딪혀 좌절되어 왔다. 도정은 현명한 해결책을 마련하여 제주도내 동물 장묘시설 건립에 더욱 적극적인 의지와 실행력"을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동물테마파크 건설, 경주마 학대, 동물사체로 가축 사료를 만드는 등 나열하기도 낯부끄러운 굵직한 동물관련 사건들이 현 도정에서 발생하였다."며 일련의 동물관련 사안에 대한 책임자로 원희룡 지사를 지목했다.

이들은 "현 도정의 행태는 동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바다 및 용천수를 오염시키고, 오폐수 및 축산 분뇨 문제에 대한 고민이 없는 청정제주와는 동떨어진 정책들의 연속"이라고 개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