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2020나눔캠페인’ 출범
상태바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2020나눔캠페인’ 출범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9.11.21 0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간 캠페인 전개, 목표 47억8,200만원

희망2020나눔캠페인은 20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어려운 이웃에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기 위한 73일간의 희망레이스를 시작한다.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남식)는 20일 제주특별자치도청 4층 탐라홀에서 ‘나눔으로 행복한 세상’이라는 주제로 ‘희망2020나눔캠페인’ 출범식과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개최하고 연말연시 이웃돕기 캠페인의 첫 발을 내딛었다.

이날 출범식에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김희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부의장, 고승화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前회장, 오영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한영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박호형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을 비롯해 변대근 농협은행제주지역본부 본부장, 서현주 제주은행 행장, 송철희 한국마사회제주지역본부 본부장, 이경호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상임이사, 이상종 제주에너지공사 본부장, 고영관 제주테크노파크 실장, 김광익 제주어류양식수협 상임이사, 부동석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 회장, 신향식 한국건강관리협회제주지부 본부장, 김상훈 김만덕기념관 관장, 부형종 제주특별자치도협의회 회장 직무대행, 윤흥기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사협회 회장 직무대행, 이동한 사회복지법인 춘강 이사장, 강명수 (사)대한한돈협회제주특별자치도협의회 사무국장, 고규진 대한건설협회제주특별자치도회 사무처장, 김신성 ㈜한라지엔씨 대표, 양재복 남원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김상순 애월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박종선 제주아너소사이어티 회장, 김여옥 도나눔봉사단 단장,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각 분과위원 등 도내 기관·단체장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캠페인의 모금 목표액은 47억8,200만원으로, 지난번 캠페인 목표액 47억7,500만원보다 약 1.5% 증가했으며 11월 20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간 진행된다.

캠페인의 상징물인 ‘사랑의 온도탑’은 노형오거리(노형타워 앞)와 제주특별자치도청 로비에 설치되어 모금 목표액의 1%인 4,782만원이 모금될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가며 도민들에게 모금현황을 실시간으로 알리게 된다.

이날 출범식에서 김남식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지만 희망2020나눔캠페인을 통해 도민들의 뜨거운 마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리라고 생각한다”며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희망이 전달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며, 올 겨울도 나눔으로 함께하는 제주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도내 방송사(CBS, JIBS, KBS, KCTV, MBC)와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모금 접수창구를 마련해 성금을 접수한다. 도내 전 지역의 금융기관, 약국, 읍·면·동주민센터 등에 비치된 사랑의열매 모금함을 통해서도 동참이 가능하다.

손쉽게 휴대폰, 문자 등으로 ‘사랑의 전화’ ARS(060-700-0009, 한 통화에 3,000원), 문자기부(#9004, 건당 2,000원)를 통해서도 나눔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중견‧중소 기업이 참여하는 고액기부자 모임인 ‘나눔명문기업’ ▲가족이 함께 기부하는 ‘착한가정’ ▲자영업자가 매출액의 일부를 기부하는 ‘착한가게’ ▲직장인이 급여의 일부를 정기 기부하는 ‘착한일터’ ▲개인이 100만 원 이상 기부하는 ‘나눔리더’ ▲향우회·동호회·팬클럽 등 단체가 1,000만 원 이상 기부하는 ‘나눔리더스클럽’ 등 다양한 모금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 및 단체단위의 기부가 가능하다.

도민들의 나눔 참여로 모아진 성금은 서회복지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개인과 사회복지활동을 행하는 법인·기관 등에 ▲공모신청을 통해 배분하는 ‘신청사업’ ▲특정 주제를 선정하여 배분하는 ‘기획사업’ ▲재난 구호 및 긴급구호, 저소득층 응급지원 등 긴급히 지원해야 할 필요가 있는 ‘긴급지원사업’ ▲기부자가 사용용도를 지정하는 ‘지정기탁사업’ 등을 통해 전액 배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