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학 “제2공항 특위, 객관성·중립성 확보해야”
상태바
김경학 “제2공항 특위, 객관성·중립성 확보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2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김경학 의원이 의회 기자실에서 제2공항 갈등 해소 특위 관련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1일 김경학 의원이 의회 기자실에서 제2공항 갈등 해소 특위 관련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최근 구성된 제2공항 갈등 해소 특별위원회를 두고 김경학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구좌읍·우도면)이 “객관성과 중립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1일 김 의원은 “특위 구성 결의안을 심사해 수정안을 가결한 의회운영위원장으로서 특위를 둘러싼 일련의 상황에 대해 말씀드린다”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찬반 갈등만큼이나 첨예하게 대립한 특위 구성안을 상임위에서 가결 처리하고 본회의 의견을 이끌어냈다”며 “그러나 특위와 관련해 아전인수식 해석과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분들의 무책임한 발언과 행동으로 특위의 자율성과 중립성, 정당성과 수용성에 대한 심각한 우려는 물론 갈등과 혼란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운영위 소속) 이경용 의원과 안창남 의원이 특위 구성 과정과 특위 위원 추천에 대해 비판을 했고 급기야 김장영 교육의원은 ‘들러리가 될 것이 뻔하다’며 위원직 사퇴에 이르게 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심에 찬 동료 의원들의 결단을 폄훼하고 아무 문제 없다는 식의 발언은 특위의 역할과 책임을 기대하는 도민을 절망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극심한 진통 끝에 의결된 특위 구성 결의안 원안에서 ‘공론화 지원’, ‘숙의형 공론화’ 등의 용어를 삭제함으로써 ‘공론화 특위 반대 청원’ 의견을 수용하며 특위의 자율성을 담보하고 갈등 해소를 위한 의회의 실천 노력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위는 객관성과 중립성 확보가 생명인만큼 조속히 정당성과 수용성 확보를 위한 책임 있는 모든 분들의 지혜와 결단을 촉구한다”며 “아무쪼록 제2공항 갈등 해소 특위 활동이 하루속히 제자리를 찾아 제 역할을 했으면 하는 것이 도민 모두의 바람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