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불안, '공짜노동' 시달리는 제주공영버스 비정규직 운전원
상태바
고용불안, '공짜노동' 시달리는 제주공영버스 비정규직 운전원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공영버스 시간선택제 임기제 폐지 촉구 기자회견 열려
(사진=김재훈 기자)
(사진=김재훈 기자)

“시간선택제 임기제로 채용된 공영버스 운전원은 원희룡 도정의 ‘일자리 늘리기 정책’의 피해자다.”

“원희룡 도지사는 비정규직 운전원을 지금 당장 정규직으로 전환하라.”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공영버스 비정규직 공무원 노조 등 공영버스 비정규직 운전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도민들이 26일 오전 10시 비 내리는 제주도청 앞에 모여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도의 공영버스는 민간버스회사들이 기피하는 시외 외곽지역 노선을 담당하며 도민의 발이 되어 사회공공성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공공성을 생명으로 하는 공영버스에 비정규직 운전원들이 넘쳐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현재 공영버스의 전체 운전원 약 260여 명 중 200여 명이 비정규직 운전원으로 채용돼 있다. 전체 운전원의 75% 이상을 비정규직 운전원이 차지하고 있다. 이 중 시간 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은 전체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은 신분만 공무원에 불과한 최대 5년짜리 비정규직 노동자일 뿐으로 매일매일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영버스-민간버스 운전원 대비 낮은 임금과 처우에 대한 문제 제기도 이어졌다.

“버스 준공영제로 민간버스 운전원들의 임금 수준은 대폭 상승했다. 하지만 반면 공영버스의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들의 임금 수준은 민간버스 기사 임금수준의 65% 정도에 머물러 있다. 심지어 공영버스 내 같은 비정규직 운전원인 기간제 운전원보다 낮은 임금으로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들은 상대적 박탈감마저 느끼고 있다.”

이들은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의 초과근무에 대해서는 시간에 비례한 초과근문수당 지급이 아닌 정액의 초과근무수당 지급으로 ‘공짜노동’까지 시켜왔다”며 당국을 비판하며 시간선택제 임기제 폐지와 공영버스 비정규직 운전원의 전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