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은 남자 박근혜’ 발언에 “元 버르장머리 없어…보수 진영 호소 목적”
상태바
‘문 대통령은 남자 박근혜’ 발언에 “元 버르장머리 없어…보수 진영 호소 목적”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1.2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28일 김태석 의장과 간담 자리서 지적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김태석 의장과 간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김태석 의장과 간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지난 27일 열린 대구경북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원희룡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은 남자 박근혜 같은 느낌” 등 자극적인 발언을 한 데 대해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버르장머리가 없다”고 질책했다. 

송재호 위원장은 28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김태석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송 위원장은 “(원 지사의 발언에 대해)할 말이 엄청 많은데…. 도지사가 버르장머리 없이 그러시면 안 된다”며 “사실확인을 하지 않은 안타까운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소통의 방식이 다르다”며 “소통을 얼마나 잘 하시는 분인데…. 다만 절대 언론에 노출하거나 잘난 척 하지 않는다. 저한테도 일이 있을 때 시장이나 군수를 서울로 오라가라 하지 말고 직접 지역에 찾아가라고 한다. 그래서 KTX 타고 왔다갔다 하느라 제가 힘들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또 서면보고를 선호한다는 주장과 관련 “호학(好學), 그러니까 공부를 좋아하고 법조인 출신이다 보니 서면보고할 때도 직접 보고서나 참고자료를 확인하니까 (서면보고를 좋아한다는) 그런 말을 한 것 같다”며 “어제 토론회 장소가 대구이기도 하니까 원 지사가 자기 진영(보수)에 호소를 하기 위해 지어낸 것 아니겠느냐. 머리 좋은 분이 왜 그런 실례를 했나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한편 원 지사는 지난 27일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보고와 전화로 지시하는 것을 좋아하고 소수 측근에 둘러싸여 바깥으로 나서려고 하지 않는 등 ‘남자 박근혜’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