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특위, "청와대 관계자, 도민결정 존중 위한 대안 필요하다 답해"
상태바
제2공항 특위, "청와대 관계자, 도민결정 존중 위한 대안 필요하다 답해"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11.2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박원철 위원장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는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관계자로부터 “대통령의 말씀대로 도민들의 결정을 존중하기 위해 필요한 대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으며, 이를 위해 필요한 협의들을 진행해 나가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밝혔다.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 이하 특별위원회)’가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도민 갈등 해소 방안을 모색하고,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 확보를 위해 11월 28일 국회를 방문해 이인영 더불어민당 원내대표 등에게 건의문을 제출했다. 건의문에 담긴 내용은 다음과 같다.

▲특별위원회 활동이 완료될 때까지 ‘제2공항 건설 기본계획’ 고시 및 제2공항 건설 관련 예산 편성 등 보류 ▲특별위원회가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도민사회 내 갈등 해소를 위해 필요한 일련의 절차를 진행할 때 정보 제공, 토론 참여 등 국토교통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 ▲특별위원회 활동에 따라 최종 도출된 제2공항 건설 관련 도민의견 수렴 결과가 수용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가 적극 존중한다는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 할 것 등.

이와 함께 오영훈 국회의원과 특별위원회 공동 주관으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과 ‘제2공항 갈등 해소 및 제주도민 자기결정권 확보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자리에서 박원철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2공항 건설 찬반을 떠나 도민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하고 뜻을 묻는 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계기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영훈 국회의원도 “여러 진통 끝에 특별위원회가 어렵사리 구성되었고, 목표한 바대로 도민사회 내 갈등이 해소되길 기대한다” 면서 “특위 활동 과정에서 국토교통부와 면담과 협조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적극 협조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며 그 뜻을 같이 했다.

이에 간담회에 참석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말씀대로 도민들의 결정을 존중하기 위해 필요한 대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으며, 이를 위해 필요한 협의들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는 향후 청와대 및 국회와의 긴밀한 협의 관계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며, 우선 도민의견 수렴에 필요한 방법론 구상을 위해 전문가 워크숍을 12월 6일과 12월 11일에 두 차례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