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급 목표 비현실적’ 지적에 道 “폭발적으로 팔릴 것”
상태바
‘전기차 보급 목표 비현실적’ 지적에 道 “폭발적으로 팔릴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2.0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명환 의원, 4일 예결특위 심사서 "카본프리 계획 현실적으로 수정해야"
4일 홍명환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78회 2차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내년도 제주도 예산안 및 기금 운용계획안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4일 홍명환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78회 2차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내년도 제주도 예산안 및 기금 운용계획안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특별자치도가 내년 전기차 보급 목표를 지나치게 높게 설정했다는 지적에 대해 “곧 폭발적으로 팔릴 것”이라는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

홍명환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이도2동갑)은 4일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020년도 제주도 예산안 및 기금 운용계획안을 심사하는 자리에서 도 미래전략국을 상대로 ‘카본프리아일랜드(탄소없는 섬)2030’ 계획을 현실적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 의원은 “카본프리 계획은 소설에서나 가능하지 행정에서 수립할 수 있는 계획인지 의문”이라며 “특히 내년까지 전기차를 전체의 40%인 13만5000대, 2030년까지 37만7000대를 보급하겠다고 하는데 현재 보급대수가 1만9000대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게다가 (전기차 구매 지원) 보조금 사업은 2022년 마무리되는데 보급 목표가 비현실적이다. 도청에서 소설을 쓰면 어떡하느냐”며 “카본프리 계획을 현실적으로 수정할 의사가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상황을 좀 더 봐야한다. 현재 전기차에 대한 생산 분위기가 많이 바뀌고 있고 기술이 업그레이드 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인기가 없던 제품이 갑자기 폭발적인 인기를 끌게 되는 시점이나 계기)에 도달하면 폭발적으로 (판매) 성장세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답했다. 

▲전기차 충전구역ⓒ자료사진 제주특별자치도
전기자동차. (사진=제주투데이DB)

그러자 홍 의원은 “그건 도의 바림일 뿐이고 전기차 보급 목표를 비현실적으로 설정했다는 사실은 입증이 다 된 것 아니냐”며 “카본프리 계획 중 2030년까지 화석연료를 신재생에너지로 100%로 전환하겠다는 목표 역시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엊그제 LNG기지 준공식도 하면서 도입하고 있고 지금 해저케이블과 화력발전 통해서 전체 발전량의 68%를 공급하고 있다”며 “풍력과 태양광 모두 합해도 30% 정도 수준인데 이 정도로 10년 후에 100%로 전환하겠다는 건 무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양광 발전의 경우 무리하게 보급하는 엉터리 계획을 세우고 공항 면적의 수 배 되는 면적의 자연환경을 파괴했다”며 “카본프리 계획은 현실적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노 국장은 “연도별 계획은 현실성 있게 조정해보겠다”고 답했고 홍 의원은 “수정 진행 상황을 보고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제주도청이 현대자동차 외판회사인가”라고 힐난하며 “전기차 보급 사업비 총액이 7534억이고 도비는 그중 2318억이 들어간다. 상임위에서 일부 삭감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다 삭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