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하이난성의 대표 박물관, 교류 위한 첫걸음 떼다
상태바
제주와 하이난성의 대표 박물관, 교류 위한 첫걸음 떼다
  • 오정헌 인턴기자
  • 승인 2019.12.0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제주박물관·중국하이난성박물관, 자매관 기본 협정 체결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과 중국 하이난성박물관(관장 천지앙)은 학술 연구와 박물관 활동 분야에서 심도 있는 교류와 협력을 위한 자매관 체결식을 가졌다. 2020년은 제주도와 하이난성이 자매도시를 맺은 지 25주년이 되는 해이다. 국립제주박물관과 중국 하이난성박물관은 이를 기념하며 한중문화교류사업의 진전을 위해 자매관을 체결했다.

중국하이난성박물관에서 자매관 체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국립제주박물관 제공)
중국하이난성박물관에서 자매관 체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국립제주박물관 제공)

지난 5일 하이난성박물관에서 맺은 이번 자매관 기본 협정에는 ▲박물관 상호 인적교류 ▲상호 전시 유치 및 소장품의 교류 ▲학술자료 및 박물관 활동 자료 교류 ▲학술토론회와 연구회의 공동 개최 등 박물관 활동 전반에 대한 내용이 들어갔다.

두 박물관은 장기적인 협력을 통해 다양한 주제의 전시 교류와 학술연구, 인적교류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제주도와 하이난성은 1995년부터 경제ㆍ인문ㆍ예술ㆍ교육 등 분야별 교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