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청사, 리모델링보다 신축이 ‘타당’…지상10층·지하3층 규모
상태바
제주시청사, 리모델링보다 신축이 ‘타당’…지상10층·지하3층 규모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12.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11일 행정안전부 타당성조사 결과 발표
총사업비 729억원, 연면적 2만4800여㎡로 조정
"역사적 가치 지닌 본관과 1별관은 그대로"
제주시청사 신축 사업 조감도. (사진=제주시 제공)
제주시청사 신축 사업 조감도. (사진=제주시 제공)

노후한 제주시청사를 리모델링하는 방안보다 철거 후 신축하는 방안이 타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제주시는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시청사 신축 사업의 타당성 조사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시청사는 본관의 경우 지은 지 67년이 지나는 등 시설물이 노후한 데다 5개 별관·10개동으로 나눠져 있어 시민과 공무원 등 청사 이용자로부터 개선 요구가 끊임없이 제기됐다. 

또 향후 제주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에 따른 행정수요의 증가에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2017년 12월 제주시청사 신축 사업이 포함된 ‘시민문화광장 조성을 위한 청사정비 구상(안)’을 발표했다. 

이후 지난해 8월 행정안전부에 1단계 사업인 제주시청사 신축 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다. 그 결과 기존 청사의 리모델링보다 새로운 청사를 신축하는 방안이 합리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계획에 따르면 종합민원실 건물(5별관)을 철거한 뒤 해당 부지에 지하3층·지상10층 규모로 청사를 신축하고 주차면수 250대를 확보한다. 다만 문화재로 지정된 본관과 옛날 시의회 청사였던 1별관은 역사적 의미가 있어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고희범 제주시장이 11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시 제공)
고희범 제주시장이 11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시 제공)

다만 조사기관에선 연면적 2만9176.96㎡에서 2350.75㎡를 줄인 2만4822.34㎡로, 총사업비는 당초 852억원에서 123억원을 줄인 729억원으로 조정된 사업계획을 제시했다.  

타당성 조사는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신규사업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조사로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가 수행한다. 

이번 조사에선 청사 신축 사업의 목적이 안정적인 행정서비스 제공인 점을 고려해 경제성 분석보다는 청사 규모의 적정성과 리모델링 대안 등 사업계획의 적정성에 대한 검토가 이뤄졌다.  

김창현 시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라 내년 중앙 투자심사를 거치고 이후 도의회 공유재산 관리계획 등 행정 절차를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