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후보 "여론조사도 없이 전략공천? 무소속 출마할 것"
상태바
박희수 후보 "여론조사도 없이 전략공천? 무소속 출마할 것"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1.1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수 예비후보(사진=김재훈 기자)
박희수 예비후보(사진=김재훈 기자)

박희수 예비후보(제주시 갑 지역, 더불어민주당)는 “제주시 갑 지역에 대한 전략지역 지정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제주시 갑 선거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전략 공천 지역으로 결정하고 후보자 경선을 하지 않을 수 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1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도의원 시절에도 공천에서 배제되고 무소속으로 당선된 바 있었다면서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어떤 일 있더라도 도민을 믿는다.”, “이길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예비후보는 “(당내 후보자들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다음 전략공천 한다면 인정하고 합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서 “언론기관의 여론조사가 목전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하는 것은 정상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하루 전 불출마 의사를 밝힌 박원철 제주도의원과 관련해 “박원철 의원과 여러 차례 통화 시도했는데 통화가 되질 않고 있다”면서 “엊그제까지 출마하겠다 했는데 전략공천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당을 사랑하지만 당을 살리기 위해서는 무소속으로 가서 선거에 임해야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