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제주도당 "우리공화당 4.3 폭동 광고는 도민 유린"
상태바
민중당 제주도당 "우리공화당 4.3 폭동 광고는 도민 유린"
  • 안인선 기자
  • 승인 2020.01.19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공화당은 유족과 제주도민들에게 사과해야"
제주투데이 자료사진
제주투데이 자료사진

 

민중당 제주도당은 최근 논란이 된 우리공화당 4,3 광고에 대한 비판 성명을 냈다.

민중당 제주도당(위원장 강은주)은 최근 성명을 내고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은 도내 일간지에 ‘제주4‧3사건은 남로당이 일으킨 폭동‧반란이다’란 제하의 광고를 게재해서 4‧3민중항쟁의 역사를 왜곡하고 유족과 도민들을 우롱했다."고 비판하면서 우리공화당에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은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은 통일정부수립이라는 당시 제주민중의 열망은 적화통일론이라는 망언을 해대면서 역사를 왜곡했다."면서 "중‧고등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의식을 가르치기 위한 역사교과서와 유족들과 도민들이 2년 넘게 주장해온 4·3특별법 개정안조차도 좌파 이념에 얽매였다면서 과거 군사독재정권에서 나올법한 수구세력의 전형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규탄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은 또 "1948년 4월3일 이후 1954년 9월21일 한라산 금족령 해제 전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3만 명이 넘는 제주민중들이 억울하게 희생된 이유는 이승만정부에서 발표한 계엄령과 초토화명령 때문이었다. 한국전쟁이후 발효된 예비검속 때문이었다."라면서 "1948년 8월24일 이승만 대통령과 미군정이 체결한 한미 군사안전잠정협정에 따라 미군이 한국군의 실질적인 작전통제권을 갖고 있었으므로 당시 미군정에게 책임이 있는 것이다."이라고 주장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은 특히 "최근 4·3평화재단이 미국 현지 조사로 수집한 자료에는 제주 4·3 초토화 작전을 극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외에도 당시 미군정이 갖고 있던 군사작전 명령서를 보면 미국의 책임은 더 명확해 질 것이다."이라고 지적했다.

민중당 제주도당은 아울러 "미국의 공식적인 사과가 없다면 유족과 제주민중들의 명예가 진정 회복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미국의 사과를 촉구했으며 " 올해 4·3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모든 노력을 도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