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제주도당, "해리스 대사 '개별관광' 논의 중단 '협박'...추방해야 "
상태바
민중당 제주도당, "해리스 대사 '개별관광' 논의 중단 '협박'...추방해야 "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1.2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정부의 북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미국과 협의하라’며 가로막은 것이다. 말이 ‘협의’이지, 사실상 ‘미국의 허락 없이는 한 발짝도 내딛지 마라’는 협박이다. 주권국가의 대통령이 천명한 의지를 일개 대사가 가로막는 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 이는 우리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치욕이다.”

정부가 북한 ‘개별관광’ 검토 방침을 밝히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가 “향후 제제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한 데 대해 민중당 제주도당은 20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의 추방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제한된 범위 안에서 (북한) 접경지역 협력, 개별 관광 같은 것은 충분히 모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16일 외신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의 독자적인 남북협력 추진 구상과 관련해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해 민중당 도당은 “명백히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정부의 북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미국과 협의하라’며 가로막은 것”이라며 “말이 ‘협의’이지, 사실상 ‘미국의 허락 없이는 한 발짝도 내딛지 마라’는 협박”이라고 규정했다.

민중당 도당은 “주권국가의 대통령이 천명한 의지를 일개 대사가 가로막는 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 이는 우리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치욕”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민중당 도당은 “한미워킹그룹은 2018년도에 남북관계 진전과 대북제재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 만들어진 한미 간 실무 협의체이다. 그러나 대북제재 항목도 아닌 금강산 개별관광조차 한미협의체를 통해 논의해야 한다는 것은 한미워킹그룹이 ‘협의체’가 아닌 ‘내정간섭기구’임을 반증하는 것이다. 한미워킹그룹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그 어떤 사안에 대해서도 자주적인 결정을 내릴 수 없다. 정부는 굴욕외교, 사대외교의 상징 한미워킹그룹 해산을 미국에 통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의 허락 없이는 대한민국이 그 어떤 것도 할 수 없다는 식의 이번 발언은 마치 조선총독부를 연상시킨다.”며 “해리스 대사는 대한민국은 주권국가이며, 그 모든 권력은 우리 국민에게서 나온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미국은 우리의 주인도, 상전도, 총독부도 아니며 우리 국민이 명령한다면 언제라도 이 땅을 떠나야 할 존재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민중당 도당은 “우리 국민은 해리스의 뻔뻔한 행태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해리스 대사를 ‘비우호적 인물’선언하고 즉각 추방할 것을 정부에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