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기념사업위, 특별법 개정안 등 5대 선거 정책 제안
상태바
4·3기념사업위, 특별법 개정안 등 5대 선거 정책 제안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1.2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보도자료 통해 4·3 정책 제안서 발표
제주 4.3 70주년을 앞두고 제주지역 65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1일 관덕정에서 공식 출범했다.@변상희 기자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4·3 단체들이 오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비롯해 4·3 관련 5대 정책을 내놨다. 

제주지역 44개 시민사회 단체로 구성된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의원 후보들에게 5대 선거 정책을 채택해줄 것을 제안했다. 

첫 번째로 가장 시급한 현안인 4·3 희생자와 유족 배·보상 및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 특별법 개정을 꼽았다. 

기념사업위는 “4·3특별법이 장기간 국회에서 계류 중이지만 총선이 끝나면 사문화될 우려가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당리당략을 떠나 다음 달 국회에서 특별법 개정안을 즉각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4·3희생자·유족 추가 신고 상설화 △4·3트라우마센터 법적 근거 마련 및 국가 차원의 지속적인 지원 △4·3유해발굴과 유전자 감식 등을 통한 가족찾기 사업의 국가 지원 △미국 정부에 4·3 진상규명 촉구 및 공식 사과 등을 제안했다.   

기념사업위는 4·3 정책 제안서를 총선 후보들과 각 정당에 발송하고 향후 후보들 간 논의를 거쳐 정책협약서를 채택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