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기부문화, 기부처를 더 다양한 곳으로 넓혀야
상태바
[기고] 기부문화, 기부처를 더 다양한 곳으로 넓혀야
  • 제주투데이
  • 승인 2020.02.04 11: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석만/ (사)제주친절문화발전연대
고석만/ (사)제주친절문화발전연대

기부문화가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기부자들이 더 가치있는 곳을 직접 찾아 나서고 있다.

한 시민은 연말이 되면 특정 모금기관으로 집중되는 맹목적 기부행태도 이제는 변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사)제주친절문화발전연대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도내 곳곳을 찾아 환경정비활동과 함께 시민 50여명을 대상으로 기부문화에 대해 모니터링한 결과다.

이제 동정심은 옛말이 되고 있다. 어느 곳에 사용되는 지도 제대로 알 수 없는 곳보다 기부자의 관심분야나 모금단체가 지향하는 가치를 읽어내어 할 일을 명확하게 호소하는 곳에 기부되어야 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일반시민은 물론 청소년,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법률,세무분야에 대한 무료상담, 교육 등 재능기부 활동을펼치는 사회적협동조합 제주로에 후원자로 참여하면서 더 큰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숲을 통한 청소년 교육환경이나 노인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갖고 숲운동 시민단체인 제주생명의 숲 국민운동에 후원자로 참여하면서 삶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보람까지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해마다 1~2회 기부하고 있다는 모 사기업체도 이제는 좀 더 다양한 곳으로 나누어서 더 뜻있게 쓰일 수 있도록 되풀이 되는 기부관행을 새롭게 바꿔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기부금 사용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특정 공동모금 단체를 통한 간접 기부방식보다 더 관심이 있는 곳에 개별적으로 기부하는 방식을 선호하면서 의식이 급격히 바뀌고 있는 현상이다.

내가 원하는 곳을 찾아 직접 기부해야, 내가 원하는 세상으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사)제주친절문화발전연대 한 관계자는 시대흐름에 따라 “자신들의 의사에 따라 기부하고 직접 변화된 모습을 기대하고 있는 기부자들의 높은 기대심리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분석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유근 2020-02-05 10:10:15
사회가 발전할수록 시민들이 요구는 다양해 지는데 이를 행정이 전부 해결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럴 때에 그 상황에 맞게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다. 시간이 있는 사람은 시간으로, 힘이 있는 사람은 힘으로, 지식이 있는 사람은 지식으로, 그리고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경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것이다. 사회적 영향력으로 참여하는 것도 꽤 효과가 있다. 이렇게 해서 뭉쳐진 힘은 정치적으로 행정에 압력을 넣는 효과를 일으킬 수도 있다. 이렇게 하는 것도 훌륭히 민주시민으로서 사회 참여를 하는 것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