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업자들, 제2공항 건설 요구에 전면적으로 나서나?
상태바
부동산 업자들, 제2공항 건설 요구에 전면적으로 나서나?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2.1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건설촉진 범도민연대 19일 기자회견
임시 공동대표 두 명 모두 부동산 업자

제2공항 찬성단체가 새롭게 결성될 예정인 가운데 이 단체 공동대표들이 부동산 업체 관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제2공항 건설촉진 범도민연대가 19일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이들은 1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건설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알릴 계획이다.

제2공항 건설촉진 범도민연대의 임시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염상민, 고창권씨는 각각 제2공항이 들어서는 성산 지역에서 부동산 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염상민 임시 공동대표는 제주투데이와 전화통화에서 “(이미) 발족식을 하고 회원들을 모집해왔다.”며 “조직은 이미 갖춰져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 제2공항성산읍추진위원회와의 관계에 대해 “성산읍 추진위와는 별도의 기구”라며 선을 그었다. 또 부동산 관련 업자들이 주축으로 활동하는 데 대해서 “부동산 업자들이 주축이 된 모임 아니냐며 안 좋게 보는 시선은 당연히 있을 것”이라며 “안 좋은 시선으로만 보자면 한도 끝도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오병관 제2공항 성산읍추진위원회 위원장도 건설촉진 범도민 연대와 선을 긋는 모습이다. 오 위원장은 제주투데이와 전화통화에서 제2공항 건설촉진 범도민연대를 통해 부동산 업자들이 전면적으로 나선다는 부정적인 시각에 대해 “그쪽(제2공항 건설촉진 범도민연대) 사람들이 그렇게 부동산 계통으로만 구성됐거나 하니까 그런 말이 도는가 모르겠다.”면서 “우리 쪽에도 부동산 계통이 몇 사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위원장은 “우리(성산읍추진위원회)한테 무슨 연락이 있거나 어떤 의논이 있었던 것이 아니”라며 “소통이 없다. 내용을 모른다.”고 일축했다.

한편, 오병관 위원장은 성산읍추진위 활동 중에 부동산 투기자들이 자신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부동산 투기자들에 대한 불편한 마음을 피력한 바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