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제주본부 10기 출범 "잘못된 공직사회 관행 척결하겠다"
상태바
공무원노조 제주본부 10기 출범 "잘못된 공직사회 관행 척결하겠다"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3.0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10기가 출범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본부장 임기범)는 3일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인한 3·4월에 계획된 노조관련 행사를 취소하고 이에 절약한 비용을 대구지역 현장에서 사활을 걸고 수고하시는 분들에게 필요한 격려품을 지원하기로 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출범식을 생략한 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당초 규모 있게 계획한 제10기 집행부 출범식도 생략하고 임원진들이 4·3 평화공원에서 참배를 시작으로 힘찬 10기 집행부의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세상에 출범을 알린지 올해로 18주년을 맞이한다. 공무원노조의 출범은 부정부패가 만연하고, 관료주의에 찌들고, 하부직원 줄세우기, 불합리한 관행, 무사안일이 넘쳐나던 그 동안 만연했던 공직사회 내부 풍토를 과감히 바꿔나가고자 또한 ‘권력의 하수인’이 되기를 단호히 거부한 일대 선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직사회 내부를 바꾸기 위한 부정부패 추방 운동, 단체장 업무추진비 공개, 명절 떡값 안 주고 안 받기 운동,  공직자 선거 줄서기 척결 등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오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아직 도민들로부터 “공무원노조가 있어 공무원이 예전과 다르다”,“공무원노조 때문에 공직사회가 달라졌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하고 있음을 뼈아프게 생각하며 도민여러분의 기대에 한없이 부족했음을 솔직히 고백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10기 출범을 맞아 △엄정한 정치중립으로 공직사회 줄서기 관행 척결 △내부 자정운동으로 잘못된 공직사회 관행 척결 △내부감시자로서 행정 및 의정감시 활동 강화를 약속했다.

끝으로 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도민의 이익을 지키는 호민관, 도민을 위한 참 공무원이 될 것임을 약속드리며 여러분들의 따끔한 채찍과 함께,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