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세복수초' 피는 굼부리
상태바
[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세복수초' 피는 굼부리
  • 고은희 기자
  • 승인 2020.03.15 10: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중산간의 오름을 시작으로

봄의 전령사들은 언 땅을 뚫고 일찍 기지개를 켠다.

공기가 느슨해지고 바람이 머무는 곳

잠시 머물다 설레임만 남기고 봄바람 타고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리는 봄꽃들

앙상한 나무 아래 언덕에도, 굼부리에도, 계곡에도, 돌 틈에도, 켜켜이 쌓인 낙엽 위로

어김없이 찾아와 주는 마음씨 고운 작고 여린 꽃들은

오르기 전에는 알 수 없는 들꽃 세상

봄의 기운을 볼어 넣으며 새로운 풍경으로 길을 안내한다.

한 걸음, 한 발짝 그냥 스치기엔

너무나 많은 아름다운 이야기를 품고 있는 봄의 굼부리

이 시기가 되면 찾게 되는 왕이메는 문을 활짝 열었다.

[세복수초]

오름 능선 따라 가는 길에는 황금접시 '세복수초'가 꽃길을 만들고

간밤의 추위를 견디고 움츠린 모습

보송보송 솜털을 달고 이제 막 기지개 켜는 '새끼노루귀'의 앙증스런 모습에

가다 서기를 반복하며 한참을 들여다 본다.

[새끼노루귀]
[약난초]

바람도 멈춘 굼부리 카페

봄비 소식에 구름을 머금은 흐린 날씨

초록잎을 만들기 전이라 앙상한 나무는 삭막하고 쓸쓸하게 보이지만

이제 곧 펼쳐질 '세복수초 피는 굼부리'의 설렘을 잠시 숨겨두었다.

[세복수초]

앙상한 나무 아래 거대한 굼부리 바닥은

황금빛 융단을 깔아 놓은 듯 초록 치마에 샛노란 저고리로 갈아 입은 '세복수초'가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내며 마법같은 풍경을 그려내고

끝이 보이지 않는 황금물결 꽃길을 걷게 한다.

꾸미지 않아도 자연이 묻어나는 아름다운 시간이 멈춰 버린 듯

경이로움에 자연스레 마음의 문을 연다.

오고생이 곱앙이신(고스란히 숨어있는)

자연을 머금은 맑고 푸른 기운이 가득한 곳

햇빛이 들면 드는 대로, 바람이 불면 부는 대로, 비가 내리면 내리는 대로

이곳은 그 자체가 숨 쉬는 축복의 땅 '지상의 낙원'이다.

[이끼]

봄 기운으로 가득 찬 굼부리는

지천에 피어 난 세복수초에 가려 보이지 않던 키 작은 꽃들

자세히 보아야 더 아름다운 작은 들꽃들은 이름을 불러주면 환하게 웃어준다.

[변산바람꽃]

하얀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

차가운 바닥을 수놓는 변산아씨 '변산바람꽃'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부끄럼 타는 '개구리발톱'

작지만 품위 있는 모습이 별을 닮은 노란별 '중의무릇'

종달새의 아름다운 노랫소리가 들리는 듯 조잘대는 '현호색'

타원형의 주름진 잎이 우아하지만 독을 품은 '뱍새'

움츠린 모습이 고양이 눈을 닮은 '산괭이눈'

허리를 구부리고 무릎을 꿇여야만이 눈에 들어오는 아이들이 대견스럽다.

[개구리발톱]
[중의무릇]
[현호색]
[박새]
[산괭이눈]

일찍 봄 기운이 감도는 원형 굼부리

꽃은 부지런히 계절을 전해주고 굼부리에 숨어 있던 봄은 절정으로 향한다.

봄이 속삭인다.

이제 곧 초록으로 희망을 불어넣을 거라고...

[황금접시 '세복수초']
[새끼노루귀]

나뭇잎을 적시기 시작한 봄비

아직은 차가운 바람이 머무는 숲길이지만

봄비를 기다렸다는 듯이 하얀 솜털을 달고 기지개 켜는 '새끼노루귀'

겨울을 깨우고 찬란한 봄을 기다리는 너~

봄의 두근거림이 느껴진다.

통바람이 부는 쑥쑥 자라 쑥대낭 길~

세월의 숲이 느껴지는 걷기만 해도 힐링이 되는 수직의 정원 '삼나무'

따뜻한 미소, 오랜 시선으로 머물다 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르방 2020-03-17 17:07:12
우울한 요즈음 봄의 활력을 느낄 수 있네요.
저도 가보고 싶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