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지인도 ‘확진’…스페인서 함께 입국
상태바
제주 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지인도 ‘확진’…스페인서 함께 입국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3.24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제주지역 5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지인이 6번째 확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6번째 확진자 B씨는 외국 국적을 가진 자로 지난 18일 A씨와 함께 스페인에서 한국으로 입국, 다음 날인 19일 제주도로 들어왔다. 

A씨는 19일, B씨는 21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도가 밝힌 동선 공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7일부터 지난 17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 머무르다 18일 카타르항공 QR858편을 타고 한국에 입국, 19일 김포에서 티웨이항공 TW715편을 타고 오후 12시55분에 출발해 1시59분에 제주로 들어왔다. 

이후 오후 2시13분 점보택시를 이용해 귀가한 뒤 21일까지 집에서 머물렀다. 22일 오전 1시10분 빨래방을 이용하고 오전 1시54분 GS25편의점 제주월랑점에 3분가량 들렀다. 

오전 2시부터 도두동 해안도로를 따라 바닷가를 산책하고 택시를 이용했다. 같은 날 오후 12시56분부터 GS25 편의점 연동신광점에서 3분가량 머물렀다. 

다음 날인 23일 오전 11시 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24일 오후 3시15분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금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도는 A씨가 이용한 편의점과 택시, 빨래방 등을 방역소독할 예정이며 지금까지 확인된 접촉자 4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