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님 바쁘셔서” 제주도의원이 지역구 총선 후보 대리 등록 ‘눈총’
상태바
“의원님 바쁘셔서” 제주도의원이 지역구 총선 후보 대리 등록 ‘눈총’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3.26 14:42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의원, 기자회견 일정과 겹쳐 후보 대리 등록
“도민 의견 대변하라 뽑았는데 국회의원 부하 역할“
도의원 “소속 정당 정책 홍보와 승리 돕는 건 당연한 의무“
26일 오영훈캠프 대변인 강성민·강성의 의원과 오영진 사무장이 제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방문해 오영훈 의원 총선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오영훈캠프 제공)
26일 오영훈캠프 대변인 강성민(오른쪽)·강성의(왼쪽) 의원과 오영진 사무장(가운데)이 제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방문해 오영훈 의원 총선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오영훈캠프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감염병 확산과 지역경제의 극심한 침체에 따른 불안감이 커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 민심을 살펴야 하는 시기에 도의원들이 지역구 국회의원의 선거 운동을 도우며 대리 후보 등록에까지 나서자 눈총을 받고 있다. 

오는 4·15총선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시을 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날 제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신청서를 들고 간 이는 오 의원 본인이 아닌 오 의원 선거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강성민(제주시 이도2동을)·강성의(제주시 화북동) 도의원과 오영진 사무장이었다. 

대리 등록을 한 이유는 오 의원이 같은 날 오전 민주당 제주도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도의원이 오 의원의 대리 후보 등록을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SNS에 공유되자 날선 댓글이 다수 달렸다. 

A씨는 “도민의 의견을 대변해달라고 해 선택된 도의원이 국회의원의 ‘부하’ 역할을 하고 있다”고 B씨는 “중세 시대 영주가 농노를 부리는 꼴”이라며 힐난했다. 

C씨는 “후보가 직접 등록 못 하면 도의원이 아닌 캠프 관계자가 하면 될 것을…”이라고, D씨는 “국회의원 말 잘 듣는 도의원만 공천을 받는다면 도의회는 도민으로부터 외면받을 것”이라며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강성의 의원은 “의정활동을 하는 것도 도의원의 의무이지만 민주당에 소속된 도의원으로서 정당 정책도 홍보하고 총선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활동하는 것 역시 당연한 의무”라고 설명했다. 

총선 때마다 지방의회 의원의 국회의원 후보 ‘눈치 보기’ 지적은 끊임없이 제기됐다. 지역구 국회의원이 지방의원의 공천권을 가진 제도 아래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오 의원과 같은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재호 제주시갑 예비후보와 서귀포시에 출마하는 위성곤 의원은 각 오전과 오후에 본인이 직접 후보 등록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니들이뭘알아 2020-03-28 22:33:18
정말 한심합니다 한분도 아니고 세분이나 이건 정말 넘 하네요 진짜 그렇게 하는이유가 뭡니까? 후보가 바쁘더라도 세분씩이나 가야만했니 꼭 그렇게 해야만했니

졸개들 2020-03-28 20:49:48
에이구 벌써.줄을서다니.
어이가없네

일도동 팔지마라! 2020-03-28 12:22:19
해명허는 니가 더 웃긴다.ㅋㅋ
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도 안됐는데 도의원들이 대변인이라고 저 짓거리냐?
대변인 역할이 후보 잔심부름이었어?
저 도의원들 세비 누가 주는데? 선거운동 기간에야 어쩔 수 없다고 손 칠 수 있지만 궁색한 변명마시게..
니들은 바른 소리도 쓴소리로 들려 싫지? 벌써 부상일 후보에게 여론에서 밀리고 있다는 반증이지.
오영훈이 침몰하는지 조급함이 느껴지네 ㅋㅋ

일도동 2020-03-27 10:39:14
기자님 기사다운 기사가 아니네요. 일부러 씹어대려고 기사쓴 것 같아요. 아니면 초자인가요.
대통령선거는 국회의원, 총선에서는 지방의원이 앞에서 도와주는 것 문제가 됩니까?
더구나 그날 도당위원장이여서 중요한 일정 이 있었다는데요.
혹시 다른 의도가 없는 기사이길 바랍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해산하라! 2020-03-26 23:01:35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이 아닌데도 오영훈이 후보 등록을 강성의, 고현수, 강성민의원 세명이 대신 접수를 했다고요?
제주도의회를 장악한 민주당 도의원들 정말 정신나간 거 아니예요?
지금 제주가 미국 유학 다녀온 확진자 모녀가 제주를 확 헤집고 다녀 난리인데 도의원들이 제 역할을 하지 않고 뭐하는 짓거리들입니까?
다른 기사에 보니까 김태석의장도 1번이 찍힌 파란 점퍼 입고 후보들과 기념촬영을 했던데 도민들을 완전히 개무시 하는군요..
제주도 도민들이 낸 세금으로 연 수천만원의 세비 받으면서 국회의원 따까리 하라고 선출한 거 아닙니다.
그럴려면 도의원직 사퇴하고 하세요.
정말 민주당 국회의원 뿐 아니라 도의원 까지 썩어빠졌네요.
도민 여러분! 반드시 심판해야 정신 차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