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후보 “지역사회 통합돌봄 내실화 노력..적극적 민·관 협력 이뤄져야”
상태바
박희수 후보 “지역사회 통합돌봄 내실화 노력..적극적 민·관 협력 이뤄져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3.3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수 예비후보.
박희수 예비후보.

4.15총선 제주시갑 선거구 박희수 국회의원 후보(무소속)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 케어)의 보편적 도입과 내실화를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31일 밝혔다.

박희수 후보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어르신과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주민이 살던 곳에서 원하는 서비스를 받으며, 지역사회 안에서 함께 어울려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사회서비스로 지난해 6월 첫 걸음을 뗐다”면서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돌봄 대상을 중심에 두고 적극적인 민·관 협력이 이루어져야 성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후보는 “제주실정에 맞는 지속 가능한 모델 개발과 자립 기반 조성 등에 노력해 나가겠다”며 “주거지원 인프라 확충과 찾아가는 방문의료 확대, 병원·시설 지역 연계 강화 등 적정 수준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나아가 정책이 추구하는 가치가 제대로 제주에서 서비스를 원할히 제공할 수 있도록 사회복지공무원 확충과 연계해 전담인력 확충에도 노력, 도움이 필요한 많은 분이 지역사회 돌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반드시 실현하여 복지현장의 현실과 당사자를 비롯한 당사자 가족들의 욕구와의 괴리를 최대한 좁혀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