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취소·연기된 행사 예산 82억원 지역경제 활성화에 투입
상태바
제주도, 취소·연기된 행사 예산 82억원 지역경제 활성화에 투입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3.3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취2~5월 취소·연기 행사 22건·35억원…전액 삭감 후 지역경제 활성화 분야 투입
제주도청사(사진=제주투데이 DB)
제주도청사(사진=제주투데이 DB)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 또는 연기된 축제와 행사가 총 88건이며, 이에 따른 예산은 82억2500만 원(지방비 81억9300만 원, 국비 3200만 원)이라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2월부터 5월까지 열릴 예정이던 제주들불축제, 왕벚꽃축제, 유채꽃축제, 4·3희생자 추념식 전야제 등 총 22건이 취소됐다. 취소된 행사들의 총 예산은 35억2700만 원(전액 지방비)이다.

제주도는 22건의 축제·행사 취소로 집행하지 못한 예산(35억2,700만 원)을 전액 삭감하고 추경예산 편성 시 지역경제 활성화와 내수 진작을 위한 사업에 재편성해 신속 집행할 방침이다.

또한 2∼6월 사이 개최 예정이었으나 5월 또는 하반기로 일정을 변경한 축제와 행사는 탐라문화콘서트, 지속가능발전 제주국제컨퍼런스 등 66건이다.

이들 행사에 책정됐던 예산은 46억9800만 원(지방비 46억9800만 원, 국비 3200만 원)이다.

도는 연기된 행사는 코로나19 대응상황에 따라 취소 또는 재연기 등 추후에 일정 조정하고, 워크숍과 토론회 등 시급하지 않은 사업들도 추가 협의를 통해 삭감하는 등 조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