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성호텔도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 지원...제주도, 업종별 제한 완화
상태바
5성호텔도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 지원...제주도, 업종별 제한 완화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3.3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처분, 융자금중도회수, 투자진흥지구, 5성 호텔 등 신청자격 완화
분양형 숙박시설, 국제회의업, 관광식당, 관광지원서비스업 등도 신청 가능
300여개 업체 혜택… 경영안정자금 거치기간 연장·금리추가 인하도 검토
브리핑 중인 원희룡 제주지사
브리핑 중인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대상과 업종별 범위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5성급 호텔도 융자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제주도는 "관광업계의 지원 대상 완화에 대한 요구 등을 반영해 행정처분 이력, 융자금 중도회수 이력, 투자진흥지구 지정 여부에 관계없이 관광진흥기금의 신청 제한을 완화한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사업주가 과징금 등 행정처분을 받은 경우와 융자액 영업비용 초과, 자금이월 미신고 등의 지침 위반으로 자금이 회수된 사업체도 관광진흥기금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제주도는 대규모 사업체의 어려움을 고려했다면서 자본금 50억 원 미만으로 규정한 융자신청 자격도 폐지한다. 이를 통해 도내 본점 또는 지점 등록이 된 관광업체와 5성 호텔도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제주도는 업종별 제한도 완화한다. 주거 및 임대형을 제외한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해서는 사전 현장조사를 거쳐 추천서를 발급하고, 분양형(일반형·생활형) 숙박시설은 금융기관의 사전 융자 심사 등을 거쳐 추천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국제회의업, 관광식당업, 미등급 관광호텔, 2019년 관광진흥법시행령에 반영된 관광지원서비스업을 지원 대상 업종으로 추가해 요건을 갖춘 업체는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현재 매출액 등을 기준으로 융자신청서를 발급하고 있지만, 업체의 업종·업력·매출액에 관계없이 최소 5,000만 원까지 발급할 수 있도록 지침을 변경할 계획이다.

경영안정자금에 대한 거치기간을 1년 연장함과 아울러 기존 융자금에 대한 만기 상환을 추가로 1년 더 연장하고 금리 인하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경영안정자금 융자 금액은 당초 2,000억 원에서 2700억 원으로 증액하고, 상환기한도 기존 1년 거치 3년 상황에서 2년 거치 3년 상황으로 1년을 추가 연장할 예정이며

당초 기존 융자금에 대한 상환유예 기간을 1년 연장한 바 있으나(‘20.2.17 공고) 이에 더하여 추가로 1년을 연장하여 총 2년간 연장할 계획이다.

한국은행 기본금리 인하(1.5%→0.75%)에 따른 융자금리 추가 인하도 검토 중이다.

제주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추가 지원 확대 방안을 마련해 조만간 시행할 방침이다.

도는 특별융자 지원 확대로 15곳의 5성급 호텔 총 300여개의 사업체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도는 지난 2월 28일자 1차 지원확대 방안을 통해 중복지원과 호텔지원 요건을 완화하고, 농어촌민박 등을 대상자로 포함한 바 있다.

한편,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규모는 5,700억 원(특별융자 3,000억 원, 상환유예 2,700억 원)으로 오는 5월 18일까지 접수받는다.

3월 30일 기준으로 현재 총 1,039건이 접수됐고, 이중 923건 1115.6억 원의 처리가 완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