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해군참모총장에 부석종 중장 내정…첫 제주 출신 인사
상태바
신임 해군참모총장에 부석종 중장 내정…첫 제주 출신 인사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0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세화고와 해군사관학교(40기) 졸업, 덕망높은 지휘관으로 널리 알려져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내정자. (사진=국방부 제공)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내정자. (사진=국방부 제공)

국방부가 해군 창군 이래 최초로 제주 출신 인사를 해군참모총장에 내정했다. 

국방부는 6일 합참 군사지원본부장인 부석종 해군중장(56)을 대장으로 진급 및 보직하는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오는 7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해군참모총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부석종 중장은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출신으로 세화고와 해군사관학교 40기로 졸업하고 합참 군사지원본부장과 2함대사령관, 해군본부 정보작전지원참모부장 등을 역임했으며 소말리아 해역 청해부대장을 맡기도 했다. 

국방부는 “지금 한반도 안보 상황에서 군사 대비태세를 확고히 할 작전 지휘능력과 군사 전문성을 갖췄으며 국방 개혁 및 전작권 전환 준비를 주도하고 군심을 결집할 역량과 인품을 겸비하고 있다”며 선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