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지지 후보 내홍‘ 한국노총 제주…공공노련 등 잇따라 “민주당 후보 지지”
상태바
’총선 지지 후보 내홍‘ 한국노총 제주…공공노련 등 잇따라 “민주당 후보 지지”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재호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사진=송재호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최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제주도지역본부가 제주지역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한 가운데 이에 반발하는 조합원들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8일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조·전국금융산업노조·공공노련제주본부·공공연맹제주본부·금융노조제주본부·연합노련제주본부·제주도항운노조 등은 송재호 민주당 제주시갑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노동존중 사회 실현과 사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21대 총선 승리 공동 이행 협약식‘을 열었다. 

송 후보와 참석자들은 한국노총 5대 비전 20대 공동 약속 실현 협력, 노동자 권리보호 및 권익향상 노력, 공공부문 지속가능한 발전 및 공공성 강화 등을 약속했다.

박해철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은 “4‧15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를 전폭 지지한다”며 “한국노총 회원조합에서는 남은 선거운동 기간 송재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후보는 “친노동‧친공공이라는 단어는 우리가 굳이 약속을 하고 강조하지 않아도 당연히 실천돼야 하는, 사람 사는 사회라면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상식에 속하는 사항”이라며 “이런 상식이 구현되는 ‘사람 사는 사회’, ‘사람이 먼저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동자들과 같이 정례적으로 의논하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오영훈 제주시을 후보 선거사무소에서도 공공연맹 제주지역본부·공공노련 제주지역본부·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전국연합노련제주본부·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 등이 같은 협약을 맺었다. 

오 후보는 “건강한 사회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며 노동존중 사회를 실현하고 사회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민주당이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도내 비정규직 및 소규모기업 종사 노동자의 차별 ZERO화와 일자리 지원 및 확대를 통해 제주도 내 건강한 일자리를 만들고 제주경제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7일 한국노총 제주본부가 통합당 후보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연 데 대해 일부 조합원(통합당 지지반대 회원조합)들은 성명을 내고 “제주본부의 지지 선언은 전체 회원조합과 조합원의 뜻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입장을 낸 바 있다. 

이들은 “조합원의 총의를 모으지 않고 일부 회원조합의 비민주적인 일방적 졸속 밀실 선언”이라며 “반노동자 정당 후보를 지지 선언하는 것은 제주지역 노동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과 상반하는 일이며 한국노총 중앙 방침과도 배치되는 일이며 배신 행위”라고 힐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