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22:57 (월)
“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깨고 신세계면세점 경관·건축심의 강행”
상태바
“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깨고 신세계면세점 경관·건축심의 강행”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0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면세점 측이 4차선 확장 공사를 하겠다고 밝힌 아연로 벚꽃길.(사진=김재훈 기자)
신세계면세점 측이 4차선 확장 공사를 하겠다고 밝힌 아연로 벚꽃길.(사진=김재훈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내려진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이를 무시하고 신세계면세점 경관·건축 공동심의위원회와 도시공원 민간특례 자문회의 개최를 강행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논평을 내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당초 4월 5일에서 오는 19일까지 연장됐다”며 “전세계적으로 모든 국가들이 극단적인 대책까지 동원하며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려고 애쓰고 있고 우리나라도 곳곳에서 고통을 무릅쓰며 극복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각급 학교가 온라인 개학과 수업으로 전환하고 모임과 회의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르고 있다”며 “제주도의회도 임시회 개회를 오는 16일에서 20일로 미루는 상황이며 원 도정은 강남 모녀의 몰지각한 제주 여행에 분개하며 구상권 청구 소송까지 제기하며 코로나19 극복에 강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민간 사업자의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신세계면세점에 대한 제주도 경관·건축공동심의위원회 회의와 오등봉도시공원과 중부도시공원 민간특례 개발사업에 대한 도시공원·도시계획위원회 공동 자문위원회 회의는 오는 10일에 열겠다고 한다”며 “정부 방침에도 개최를 강행하는 의도에 깊은 유감과 의혹의 시각을 거두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도정은 위원회 위원들이 괜찮다고 동의해서 위원회를 개최하게 됐다는 궁색한 답변을 내놓고 있다”며 “과연 진심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되물을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