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찬성단체의 낯 뜨거운 '엉터리' 설문조사...총선 여론 왜곡 노렸나?
상태바
제2공항 찬성단체의 낯 뜨거운 '엉터리' 설문조사...총선 여론 왜곡 노렸나?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4.1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신력 있는 여론조사 기관의 조사 아닌, 자체 조사
심지어 중복 제출도 가능한 '엉터리' 조사
선거 앞두고 도민 여론 왜곡 우려
(사진=SNS 화면 갈무리)
(사진=SNS 화면 갈무리)

제주제2공항건설촉진범도민연대에서 자체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신뢰할 수 없는 결과를 발표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여론 왜곡을 시도했다는 지적이 따른다.

단체가 실시한 설문조사는 회원들과 지인들에게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그 결과, 최근 공신력 있는 여론조사 전문 기관들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들과 전혀 다른 결과를 내놓고 있다.

이 단체의 염상민 대표는 SNS에 설문조사 진행을 알리는 글에서 이 설문조사를 통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를 엿보였다. 염 대표는 SNS에 설문조사 웹 사이트를 링크하면서 “본 설문조사의 결과는 9일날 언론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이 설문조사의 결과가 선거에 영향을 줄 것입니다.”라고 썼다.

(사진=SNS 화면 갈무리)
(사진=SNS 화면 갈무리)

이 설문조사는 한 사람이 여러 차례 중복 제출하는 것도 가능했다. 한 사람이 같은 답을 몇 차례든 제출 가능했던 것이다. 이 단체의 한 회원은 “설문지 한 사람이 여러 번 제출되나요? 제가 또 해보았더니 또 제출되네요”라고 중복 제출 가능 사실을 밝히자, 염 대표는 “그렇게 하시면 안 되죠”라고 답할 뿐, 조사를 다시 실시하지는 않았다.

(사진=SNS 화면 갈무리)<br>
(사진=SNS 화면 갈무리)

염 대표는 도내·외 성인 1013명 대상으로 조사했다고 하지만 한 사람이 몇 번씩 같은 답을 제출 가능한 엉터리 조사다. 몇몇 언론은 이 신뢰할 수 없는 설문조사 결과를 보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