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수 “세월호 참사 대통령 기록물 공개 추진할 것”
상태바
고병수 “세월호 참사 대통령 기록물 공개 추진할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13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수 정의당 제주시갑 국회의원 선거 후보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노력에 동참할 것을 약속하고 있다. (사진=고병수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고병수 정의당 제주시갑 국회의원 선거 후보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노력에 동참할 것을 약속하고 있다. (사진=고병수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고병수 정의당 제주시갑 국회의원 선거 후보가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아 “관련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고 후보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완전한 진상규명과 생명안전 사회를 만들기 위해 ‘김관홍법’ 등 관련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참사는 6주기를 맞고 있지만 우리 사회의 생명안전을 위한 진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여전히 진상규명의 핵심 중 하나인 참사 당시 대통령 기록물을 국회 의결로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또 “세월호의 아픔에 대한 진상이 완전하게 규명되지 못한 채로 남아 있다”며 “관련법 개정 등을 통해 4·16 세월호 참사 등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인력과 조사 기간 연장 등을 통해 진실의 규명하고 생명안전 사회로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한 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명 ‘김관홍법’으로 불리는 민간 잠수사, 희생된 기간제 교사 등 세월호 참사 관련 희생자 등에 대한 피해구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하고 생명안전기본법을 제정해 중대 안전 사고 시 국가책임, 피해자 관리 등 국민 안전권을 확보해 나가겠다”면서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혐오 모독과 피해자 불법 사찰 등에 대한 처벌 규정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