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즉각 중단...한미워킹그룹 해체해야"
상태바
"대북제재 즉각 중단...한미워킹그룹 해체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4.1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세중인 강은주 후보
유세중인 강은주 후보

4.15 국회의원선거 강은주 후보(제주시을, 민중당)는 13일 대북 제재 중단 및 한미워킹그룹 해체를 촉구했다.

강은주 후보는 “남북 합의와 다양한 계획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문재인 정부는 대북 제재를 이유로 남북교류와 경제협력의 상징인 금강산관광, 개성공단의 재가동을 물론 그 어떤 적극적 조치도 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4.15총선을 앞두고 여당을 비롯하여 많은 정당들이 다양한 교류협력의 방안과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으면서도, 교류협력을 가로막고 있는 대북제재에 대해 언급하지 않음으로써 장밋빛 청사진에만 머무르고 있다.”고 개탄했다.

강 후보는 “대북제재를 넘어서려는 적극적인 의지가 없이 남북교류는 여전히 활로를 찾기 어렵다. 미국은 대북 적대정책의 산물인 대북제재를 즉각 중단하고 남북협력에 대한 간섭을 중단하고,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후보는 “민중당과 강은주후보는 5.24조치와 대북제재를 해제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단순한 경제교류가 아닌 새로운 남북교류의 장을 열어가겠다. 제주의 역사와 생태, 공동체문화를 자산으로 남북교류를 통해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4.3항쟁 당시 미군정에 의한 학살과 북측의 미군에 의한 신천군 학살 사건을 연계한 역사교류 추진 △‘한라산-백두산 동시등반’ 사업을 통한 생태교류 추진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