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부상일·강은주, 제주시청 일대서 총력 유세
상태바
오영훈·부상일·강은주, 제주시청 일대서 총력 유세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4.13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훈 기자)
(사진=김재훈 기자)

 

오영훈 후보(이틀 뒤로 다가온 4.15 국회의원선거 제주시갑 선거구 후보들이 제주시청 일대에서 세 대결을 벌였다.

제주시갑에 출마한 오영훈 후보(더불어민주당), 부상일 후보(미래통합당), 강은주 후보(민중당)은 13일 저녁에 각각 광양 사거리, 제주시청, 구세무서 사거리에서 총력 유세에 나섰다.

사진=김재훈 기자)
오영훈 후보(사진=김재훈 기자)

이날 오영훈 후보는 구세무서 사거리에 모인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환히 웃으며 사진을 찍는 등 비교적 여유가 있는 모습을 보였다.

오영훈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성과와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연계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국회의원 보좌관, 제주도의원, 국회의원을 경험한 경력을 내세우며 재선을 위한 표를 호소했다.

(사진=김재훈 기자)
부상일 후보(사진=김재훈 기자)

부상일 후보는 ‘도전자’로서 결의에 가득한 표정이었다. 부 후보는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광양사거리와 제주시청 일대를 돌아 3보큰절(3보1배)를 하면서 광양 사거리에 있는 유세차량에 도착했다.

부 후보는 이날도 자신이 제기해온 논문표절 의혹 등 오 후보의 도덕성에 대한 비판을 통한 심판론을 내세웠다. 부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청년 정책을 겨냥하며 국회의원 소환제를 도입해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은 끌어내리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강은주 후보(사진=김재훈 기자)
강은주 후보(사진=김재훈 기자)

강은주 후보는 지지자들과 함께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난개발을 막을 수 있는 제주에 걸맞는 진보정당 후보인 자신을 지지해달라고 시민들을 향해 호소했다. 이날 강은주 후보는 4.3을 항쟁이라고 말하고 있는 후보라는 점을 부각시키며 항쟁의 정신으로 민중과 농민, 노동자를 위한 선명한 정책들을 입법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