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송악산 문화재 지정 검토 중…문화재청과 협의해 나갈 것”
상태바
“제주도, 송악산 문화재 지정 검토 중…문화재청과 협의해 나갈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2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제주도의회 제381회 임시회 4차 본회의 도정질문
23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81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 중인 고은실 의원(왼쪽)과 답하는 원희룡 지사(오른쪽).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3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81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 중인 고은실 의원(왼쪽)과 답하는 원희룡 지사(오른쪽).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대규모 유원지 개발사업으로 인해 훼손 위기에 놓인 송악산을 두고 문화재 지정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문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같은 입장”이라고 공감했다. 

원 지사는 23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81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도정질문에서 고은실 의원(정의당·비례대표)이 연내 문화재 지정 절차를 요구하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 고 의원은 “지난 2월 열린 송악산의 문화적 가치에 대한 정책 토론회에서 이구동성으로 송악산이 지질학·역사문화적 가치가 있음에도 세계자연유산과 지질공원 지정에서 배제된 것에 의문을 던지며 이제라도 천연기념물 또는 명승 지정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악산의 가치는 세계가 주목하고 있고 선사시대부터 근현대까지 역사적 자원이 쌓여있다”며 “이처럼 자연과 역사문화가 복합된 유산이 더 이상 제주엔 남아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원 지사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각종 개발사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지만 훼손 위기에 놓은 송악산 개발사업에 대해 행정은 어떤 노력도 없었고 문화재 지정에 대한 절차도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문화재보호법 제32조에 따라 가지정(假指定)을 선행하고 문화재 지정 절차를 연내 완료해 달라”고 촉구했다. 

뉴오션타운 조성 전(위)과 후(아래) 송악산 경관 변화.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제공)
뉴오션타운 조성 전(위)과 후(아래) 송악산 경관 변화. (사진=제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이에 원 지사는 “문화재 가지정은 축조가 무너져 내린다거나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서 당장 중지시켜야 할 때 실익이 있다”며 “지금은 유원지 개발사업에 대한 심의가 진행되는 상황이라서 이걸 가지곤 가지정 요건이 안 된다는 게 당국의 의견이며 6개월밖에 효과가 없어 실효성이 크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단 송악산의 자연환경이 지켜져야 한다는 건 제주도정 역시 같은 입장”이라며 “현재 진행되는 유원지 개발사업에 대해 제주도정은 환경을 보호한다는 엄격한 입장을 가지고 모든 제반 절차에 임하겠다는 확인을 드린다”고 다짐했다. 

또 “도정은 특정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문화재 지정을 거부할 이유가 없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문화재청과 협의해 나가면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악산 일대에서 이뤄지는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은 중국자본인 신해원 유한회사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일대 19만1950㎡ 부지에 총 사업비 3700억원을 투자해 461실 규모의 호텔 2개와 캠핑시설,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